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푸틴 옹호 발언'은 "말실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7일 백악관에서 공화당 하원의원들과 만나기에 앞서 기자들에게 핀란드 헬싱키에서 열린 미-러 정상회담에 대해 말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러시아의 미국 대선 개입 의혹'과 관련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입장을 두둔했다는 거센 비판이 일자 '말실수'였다며 진화에 나섰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17) 백악관에서 공화당 하원의원들과의 면담에 앞서 기자들에게 자신이 원래 하려던 말은 "나는 러시아가 대선 개입을 하지 않았다는 이유를 발견할 수 없었다"는 '이중부정' 표현이었다고 해명했습니다.

또 자신의 대선 선거팀과 러시아의 연루는 없었고, 러시아의 (개입)시도가 선거의 최종 결과에 아무런 영향을 주지 않았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정보당국을 완전히 신뢰하고 지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평소와 달리 미리 준비된 원고를 보며 발언을 이어갔습니다.

전날(16) 트럼프 대통령은 푸틴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뒤 기자회견에서 "미 정보당국은 러시아가 지난 대통령 선거에 개입했다고 말하지만,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가 한 게 아니라고 말했고, 러시아가 그럴 이유도 없다"고 말해 민주당과 언론은 물론 여당인 공화당에서도 거센 비판이 제기됐습니다.

공화당 소속인 폴 라이언 하원의장은 성명을 통해 "미국과 러시아 간에는 도덕적 동등성이 없으며, 러시아는 여전히 우리의 기본 가치와 이상에 적대적"이라고 말했습니다.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대표도 "러시아는 우리의 친구가 아니며 나는 우리 정보당국의 평가를 전적으로 믿는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비판했습니다.

댄 코츠 국가정보국 국장은 성명에서 "러시아는 미국의 민주주의를 훼손하려는 지속적이고 광범위한 시도에 책임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