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대통령의 '푸틴 두둔 발언' 국내 비판 직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6일 핀란드 헬싱키의 대통령궁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러시아의 미국 대선 개입 의혹'과 관련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입장을 두둔했다는 비판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16일) 미-러 정상회담 기자회견에서 '미 정보요원과 푸틴 대통령 중 누구를 믿는냐"는 질문에 미 정보당국은 러시아의 소행이라고 말하지만,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가 한 게 아니라고 말했고, 러시아가 그럴 이유도 없다고 답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앞서 러시아의 대선 개입 여부를 묻는 질문에 "러시아는 절대 미 대선에 개입하지 않았고, 앞으로도 그럴 계획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공화당 소속인 폴 라이언 하원의장은 성명을 통해 "미국과 러시아 간에는 도덕적 동등성이 없으며, 러시아는 여전히 우리의 기본 가치와 이상에 적대적"이라고 말했습니다.

미치 매코널 공화당 상원 대표도 “러시아는 우리의 친구가 아니며 나는 우리 정보당국의 평가를 전적으로 믿는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을 비판했습니다.

댄 코츠 국가정보국 국장은 성명에서 "러시아는 미국의 민주주의를 훼손하려는 지속적이고 광범위한 시도에 책임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