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러 정상회담...푸틴 "미국 선거 개입 안 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6일 헬싱키 정상회담에 이어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 악수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6일 핀란드 헬싱키에서 정상회담을 가졌습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푸틴 대통령이 그 동안 국제회의에서 만나 회담한 적은 있으나 별도의 공식 회담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이날 미국과 러시아 두 정상은 모두 발언 뒤 통역만을 대동한 일대일 회담을 2시간 이상 가졌습니다. 이어 두 정상은 국무장관 등 주요 측근이 배석한 확대 회담을 가졌습니다.

회담에 이어 열린 공동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이 푸틴 대통령과 2016년 미국 대통령 선거에 대한 러시아 개입 문제를 장시간 논의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푸틴 대통령이 이 문제를 직접 언급하는 게 좋을 것 같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자 푸틴 대통령은 나는 이전에 이미 여러 차례 말한 것을 반복해야 한다면서 “러시아는 절대 개입하지 않았으며 앞으로도 미국 내부 문제에 개입할 계획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미국 정보기관들은 러시아가 2016년 미국 대선에 개입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 미국의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는 13일, 이른바 '러시아 스캔들'과 관련해 러시아군 정보 장교 12명을 무더기로 기소했습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지난달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북한의 비핵화에 관해 가진 회담에 대한 진행 상황을 설명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에 앞서 자신의 트위터에 “수년간 미국의 바보스러움과 어리석음, 조작된 마녀사냥 덕분에 러시아와 미국의 관계가 이처럼 나빴던 적은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