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특검, 미-러 정상 회담 앞두고 러시아군 정보요원 12명 무더기 기소


로드 로즌스타인 미 법무부 부장관이 러시아군 정보요원 12명 기소를 발표하고 있다.

미국의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가 13일, '러시아 스캔들'과 관련해 러시아군 정보요원 12명을 무더기로 기소했습니다.

이들은 러시아 정보기관인 '총정찰국(GRU)' 소속으로 지난 2016년 미국 대선 과정에서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후보 캠프와 민주당 전국위원회(DNC) 등의 전산망을 해킹하고 정보를 유출했으며, 자금 세탁 등의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로드 로즌스타인 법무부 부장관은 이날(13일) 기자회견에서 미국을 혼란에 빠뜨리고 분열시키며 이견을 부각하려는 시도라고 말했습니다.

로즌스타인 부장관은 그러나, 러시아의 해킹이 미국 대선 결과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과 관련해, 그같은 혐의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기소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의 16일 첫 단독회담을 앞두고 나왔습니다.

미국 민주당은 이와 관련 미-러 정상회담을 취소해야 한다고 압박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백악관은 뮬러 특검의 추가 기소에서 트럼프 캠프의 연루 의혹은 거론되지 않았다며, 러시아 해킹이 대선 결과에 영향을 미치지 않았다고 반박했습니다.

한편 러시아 외무부는 이번 기소가 미-러 정상회담의 분위기를 해치기 위한 것이라고 비난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