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노어트 대변인 “북한과의 대화 조건은 비핵화”


헤더 노어트 미국 국무부 대변인이 27일 정례브리핑에서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국무부는 북한과의 대화 조건은 비핵화이며 이를 위한 단계에 대해서는 대화를 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조셉 윤 대북정책 특별대표의 사임과 관계없이 북한에 대한 최대 압박 캠페인을 지속하겠다는 점을 명확히 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무부는 북한과의 대화 조건이 비핵화라는 점을 거듭 분명히 했습니다.

[녹취: 노어트 대변인] “Our condition is denuclearization. Our policy has not changed. We have talked about these policies since the day one of this administration, and that is maximum pressure, but it also is th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헤더 노어트 국무부 대변인은 27일 정례브리핑에서 적절한 시기가 되면 대화하겠다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전날 발언의 조건이 무엇인지를 묻는 질문에 미국의 정책은 바뀌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미국은 이런 정책들을 행정부 출범 첫날부터 말해왔다며 이는 최대 압박이자 한반도의 비핵화이기도 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노어트 대변인은 한반도 비핵화라는 방침에 중국과 한국, 일본, 러시아를 비롯한 많은 나라들이 동의했다는 점을 상기시키며 미국은 이를 강력히 뒷받침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녹취: 노어트 대변인] “Let me remind you that it is something that China agrees with, it is something that South Korea, Japan agree with, Russia agrees with, along with many other countries, th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and we stand firmly behind that.”

이어 미국은 비핵화로 이어질 단계에 관해 분명히 대화를 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노어트 대변인은 조셉 윤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의 사퇴와 관련해, 윤 대표가 국무부를 떠나는 것은 유감이지만 윤 대표의 역할을 맡아 최대 압박 캠페인을 지속할 훌륭하고 검증된 경험 많은 사람들이 있다는 점을 전적으로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노어트 대변인] “We are certainly sorry to see him go, but we are fully confident that we have terrific, qualified, experienced people who will take this on and continue our maximum pressure campaign.”

그러면서 수전 손튼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 지명자와 마크 내퍼 주한 미국 대사대리, 마크 램버트 대북정책 특별부대표 등을 그런 인사들로 꼽았습니다.

아울러 현 행정부의 최고 안보 의제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을 막기 위해 최대 압박 캠페인을 펼치면서 한반도 비핵화를 이루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노어트 대변인] “The top national security issue for this administration has been and remains to this day, the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working under maximum pressure campaign to try to stop North Korea from developing its ballistic and nuclear weapons programs.”

그러면서 누군가가 사퇴함에 따라 정책이 바뀌지 않으며 이는 정책의 변화나 정책을 추진하겠다는 의도에 변화가 있는 게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노어트 대변인은 윤 대표의 사임이 트럼프 행정부 정책에 영향력을 미치지 못하는 국무부 외교관들의 불만을 반영한다는 언론 보도는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노어트 대변인] “I would say that that is wrong. It is all together wrong, and here is why. Our maximum pressure campaign has been successful, we have seen North Korea has had to go to extreme ends to try to get money to fund its weapons programs.”

그러면서 최대 압박 캠페인은 성공적이었으며 북한이 무기 프로그램의 재원을 마련하기 위해 극단적인 방법을 사용할 수밖에 없게 된 것을 목격하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또 많은 국가들이 미국의 최대 압박 캠페인에 동참하게 됐고 국무부 등 미 정부 부처들이 한반도 비핵화 문제를 지휘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행정부 전반에 걸쳐 많은 사람들이 이에 관여하고 있다며, 외교는 실패하고 있는 게 아니라 성공하고 있는 중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노어트 대변인] “So across the administration, we have many people who are engaged in this. We cannot say that the diplomacy is failing. We are succeeding, it is taking a lot longer than we would like of course, but diplomacy is not something that happens overnight.”

비록 원하는 것보다 시간이 더 걸리고 있지만, 외교라는 것은 하룻밤 사이에 이뤄지는 게 아니라는 설명입니다.

노어트 대변인은 윤 대표의 자리를 누가 대체할지 묻는 질문에 아직은 다른 사람을 선정하지 않았다며 윤 대표의 업무 중 일부분이었던 인도주의 문제를 관리하는 곳에서 대체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노어트 대변인] “I believe that in addition to having our people who are fully qualified and capable of picking up the work and handling the work, we have not selected another person, but there is another office that would be handling some of the humanitarian issues, which was a part of some of his portfolio.”

이어 이런 체제가 매우 오래 지속될지는 모르겠지만 최소한 지금 상황에서는 그렇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노어트 대변인은 북한과 시리아 화학무기와의 연계성과 관련해 미국이 상당 기간 동안 우려해왔던 사안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노어트 대변인] “This is something that the United States has had concerns about quite for some time that North Korea, especially as North Korea becomes more desperate, that they look for different, creative and horrific ways to try to make money to fund their criminal regime.”

북한이 더욱 절박해짐에 따라 자신들의 범죄 정권을 위한 돈을 벌기 위해 (과거와) 다르고 창의적이며 끔찍한 방법을 찾고 있기 때문이라는 지적입니다.

이어 북한이 시리아에 물건이든 부품이든 판매한다는 것은 북한 정권의 타락을 보여주는 것이며, 국무부가 비핵화라는 정책을 강력하게 뒷받침하는 것은 이런 이유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