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무부 관리 “‘북한-시리아 무기 협력’ 의혹 심각히 여겨”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국무부 관리가 북한과 시리아 간 화학무기 거래 관련 보도에 깊은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이 같은 주장을 심각하게 여긴다며, 북한과 시리아 모두 국제사회를 위협한다고 비판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무부는 북한의 위협을 시리아 정부의 화학무기 사용에 비견되는 행태로 묘사했습니다.

[국무부 관리] “North Korea is a significant threat to international security and the Assad regime’s ongoing use of chemical weapons is a similar affront to international law.”

익명을 요구한 국무부의 한 관리는 27일 VOA에 북한은 국제 안보에 중대한 위협이고, 시리아의 바샤르 알 아사드 정권의 지속적인 화학무기 사용은 국제법에 대한 비슷한 모욕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 같은 발언은 북한과 시리아 간 화학무기, 탄도미사일 거래 증거를 담은 유엔 대북제재위원회 보고서에 대한 국무부의 입장을 설명하면서 나왔습니다.

앞서 뉴욕타임스는 북한이 시리아에 화학무기 개발에 필요한 부품을 수출하고 탄도미사일 개발을 도운 증거를 유엔이 포착했다고 대북제재위원회 보고서를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유엔 대북제재위원회는 북한이 시리아에 금수품목 수출과 인력 파견 대가로 핵과 미사일 개발에 쓸 현금을 받았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국무부 관리는 미국이 시리아의 무기 프로그램에 대한 북한의 지원과 시리아의 지속적인 화학무기 보유와 사용 모두에 대해 오랫동안 우려를 표시해왔다며, 둘 다 복수의 유엔 안보리 결의를 무시하는 행위라고 비판했습니다.

[국무부 관리] “The United States has long expressed its deep concerns about both the assistance the DPRK provides to Syria’s weapons programs and Syria’s ongoing possession and use of chemical weapons - both activities in defiance of multiple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이 관리는 또 시리아의 화학무기 역량 재건을 북한이 지원했을 가능성에 대한 보도를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이 같은 혐의를 매우 심각하게 여기고, 화학무기 프로그램을 뒷받침하는 재료와 장비를 아사드 정권이 입수하지 못하도록 하기 위해 애쓰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국무부 관리] “We are aware of reports regarding possible DPRK assistance to Syria to rebuild its chemical weapons capabilities. We take these allegations very seriously and we are working assiduously to prevent the Assad regime from obtaining material and equipment to support its chemical weapons program.”

이어 미국은 유엔 안보리 결의를 준수하고 북한과 시리아가 세계 평화와 안전을 추가로 위협하지 못하게 만들기 위해 모든 파트너들과 협력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