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전미총기협회, 자동소총 개조 '범프스탁' 규제 지지


반자동소총 후미에 '범프스탁'을 부착해서 자동소총처럼 연사가 가능하도록 개조한 모습. 지난 1일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발생한 무차별 총격 사건 범인은 이렇게 개조한 총기를 사용했다.

미국의 총기 옹호 단체인 전미총기협회(NRA)가 5일 총기 개조에 쓰이는 ‘범프 스탁’을 규제해야 한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이 협회는 이날 성명을 내고 “반자동 소총을 마치 자동소총처럼 개조하는 데 쓰이는 도구는 규제 대상이 되어야 한다”며 범프 스탁에 대한 법적 검토가 즉각 이뤄져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범프 스탁은 라스베이거스 총격 사건에서 범인이 총기를 개조하는 데 이용한 부품입니다. 범인은 이 부품으로 총기를 개조한 후 총을 난사해 적어도 58명이 숨지고 약 500명이 다쳤습니다.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에게 "우리는 이 문제에 열린 자세를 갖고 있다며 논의 진전 상황을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민주당 소속인 다이앤 파인스타인 상원의원은 4일, 범프 스탁의 제조와 판매 등을 금지하는 내용의 법안을 공개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