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라스베이거스 총격범, 시카고 호텔도 예약


미국 라스베이거스 총기난사 사건 범인 스티븐 패독. 패독은 현장에서 자살했다. 동생 에릭 패독이 제공한 사진이다.

미국 역사상 최악의 총격 사건 범인 스티븐 패독이 라스베이거스의 다른 호텔과 시카고 호텔도 예약했던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미 언론은 경찰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총격범 패독이 시카고 도심에서 열리는 음악축제 건너 편에 있는 호텔 방 2개를 예약했었다고 보도했습니다. 패독은 8월 1일과 3일 객실을 예약했으나 실제로는 투숙하지 않았습니다.

당시 시카고 도심에는 ‘롤라팔루자’라는 음악 축제가 벌어졌으며 수만 명이 참가했습니다. 패독이 예약한 방은 음악 축제 현장이 잘 보이는 곳으로 알려졌습니다.

​그로부터 두 달 뒤인 지난 2일 패독은 라스베이거스 만델레이 베이 호텔 32층에 투숙해 길 건너편에서 열리고 있던 음악 공연장에 총을 난사했습니다.

미국 역사상 최악의 총기 참사인 이번 사건으로 현장에서 자살한 범인을 포함해 적어도 59명이 숨지고 약 500명이 다쳤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