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라스베이거스 총기난사…최소 59명 사망


1일 밤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한 미국 라스베이거스 만델레이 베이 호텔 주변이 경찰차와 구급차가 출동해있다.

미국 서부 라스베이거스에서 어제(1일) 밤 총격 사건이 발생해 지금까지 범인을 포함해 적어도 59명이 숨지고 500여명이 다쳤습니다.

이번 사건은 미국 역사상 최악의 총기 난사 사건으로 기록되게 됐습니다. 지금까지 가장 많은 사망자가 발생한 총기 사건은 지난해 6월 49명이 숨진 플로리다주 올랜도 나이트클럽 총기 난사 사건이었습니다.

경찰은 이번 사건이 64세 남성인 스티븐 패독의 단독 범행이라고 밝혔습니다. 패독은 라스베이거스 만델레이 베이 호텔 32층에서 루트 91 하베스트라는 음악 공연이 열리던 호텔 반대쪽의 야외공연장을 향해 총기를 난사 했습니다.

사건은 현지 시간으로 밤 10시 무렵 발생했으며, 당시 현장에는 공연 관람객들과 관광객들 약 2만2천 명이 모여 있었습니다.

1일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한 라스베이거스 거리 지도. 범인은 '만델레이 베이 호텔(Mandalay Bay Hotel)' 32층 객실에서 '루트 91 하베스트(Route 91 Harvest)' 야외 공연장을 향해 총을 발사했다.
1일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한 라스베이거스 거리 지도. 범인은 '만델레이 베이 호텔(Mandalay Bay Hotel)' 32층 객실에서 '루트 91 하베스트(Route 91 Harvest)' 야외 공연장을 향해 총을 발사했다.

​조셉 롬바도 클락 카운티 보안관은 범행 동기가 확인되지 않았다면서도, 범인이 무장단체와 연계됐을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습니다.

또 범인이 총기를 난사한 호텔 방에 경찰이 도착했을 때 범인은 이미 숨져 있었다며,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경찰은 범인이 총기를 난사한 호텔방에서 여러 총기류가 발견됐고, 현장 부근에서는 그의 명의로 된 차량 두 대가 발견됐다고 밝혔습니다.

라스베이거스 경찰은 범인과 동행한 것으로 알려진 매릴루 댄리라는 여성을 추적했지만 사건과 연관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현장 동영상에는 범인의 무차별적인 총격에 당황한 사람들이 비명을 지르며 은신처를 찾아 이리저리 뛰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현재까지 사망자는 자살한 범인을 포함해 적어도 59명에 달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사망자 중에는 경찰관 한 명도 포함됐습니다. 특히 부상자가 많아 사망자가 더 늘어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2일) 오전 트위터를 통해 끔찍한 라스베이거스 총기 사건으로 인한 피해자와 유족들에 조의를 표했습니다.

사건 발생 뒤 피가 부족하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라스베이거스 지역에서 수 백 명의 사람들이 헌혈을 하기 위해 줄을 섰으며, 미국 전역에서 온라인을 통해 기부금이 모금되고 있습니다.

라스베이거스는 카지노와 나이트클럽, 쇼핑몰 등으로 유명한 도시로, 전세계에서 매년 350만 명이 관광 목적으로 방문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