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에게 북한과의 협상에 시간을 낭비하지 말라는 뜻을 전했다고 밝혔습니다. 틸러슨 장관이 북한과 복수의 소통 창구가 있다며 직접 대화 가능성을 시사한지 하루 만입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과의 협상을 “시간 낭비”로 거듭 일축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1일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훌륭한 국무부 장관인 렉스 틸러슨에게 그가 ‘꼬마 로켓맨’과 협상을 시도하는데 시간을 낭비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틸러슨 장관에게 기운을 아끼라며, 미국은 해야 할 일을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북한 문제에 대한 대통령의 트위터 메시지는 이날 오후까지도 이어졌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로켓맨’에게 잘 대해줘도 (북한 문제는) 지난 25년 동안 효과가 없었는데, 지금이라고 효과가 있겠느냐고 반문했습니다. 그러면서 클린턴, 부시, 오바마 대통령 모두 실패했지만 자신은 실패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같은 발언은 틸러슨 장관이 하루 전 북한과의 대화 가능성과 접촉 시도를 언급한 데 대한 반응으로 받아들여지고 있습니다.

중국을 방문한 틸러슨 장관은 9월 30일 베이징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과의 두세 개 채널을 열어두고 있다며, 북한과 대화할 수 있고 대화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과 관련해 정전과 같은 암흑 상태에 있는 게 아니라 대화할 의사가 있는지 묻고 있고, 북한 정권에 닿는 소통 라인이 있으니 지켜봐 달라는 겁니다.

또 미국 외교관들은 북한과의 접촉을 위해 중국의 중재자 역할에 의존하지 않는다며, 북한과 직접 소통할 수 있는 독자 채널이 가동 중임을 시사했습니다.

틸러슨 장관은 가장 시급한 행동은 상황을 진정시키는 것이라며, 북한이 미사일 발사를 중단하면 분명히 거기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헤더 노어트 국무부 대변인은 틸러슨 장관의 발언이 보도된 직후 성명을 통해 북한 정권 내 관리들과 몇 개의 의사 소통 채널을 갖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미국은 북한 정권의 붕괴 촉진, 정권의 교체 추진, 한반도 통일 가속화, 비무장지대(DMZ) 이북으로의 군사력 동원에 관심이 없다는 점을 확언했음에도 불구하고 북한 관리들은 비핵화에 관심이 있다거나 관련 대화 준비가 됐다는 조짐을 보여주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