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은 북한과 대화 채널을 열어놓고 있지만, 북한이 비핵화 협상에 관심을 보이지 않고 있다고 미 국무부가 어제 (30일) 밝혔습니다.

헤더 노어트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성명을 내고 "미국 외교 당국자들은 북한 체제와 소통할 수 있는 몇 개의 채널이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습니다.

노어트 대변인은 이어 “미국이 북한 정권의 붕괴나 체제 전환, 한반도 통일 가속화, 비무장지대 (DMZ) 이북 지역에 대한 군사력 동원 등에 관심이 없다고 보장했음에도 북한 당국자들은 비핵화 대화에 관심이 있다거나 준비가 돼 있다는 어떠한 신호도 보여주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노어트 대변인의 이날 성명은 앞서 중국을 방문 중인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이 미국은 북한과의 직접 대화 채널을 열어놓고 있으며 김정은 정권이 대화를 나눌 의지가 있는지 파악하고 있다고 밝힌 뒤 나온 것입니다.

틸러슨 장관은 이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의 회동 뒤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북한과 두세 개의 대화 채널을 갖고 있다”면서 “블랙아웃 같은 암담한 상황은 아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김현진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