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대통령 "미국·동맹 방어 필요하면 북한 완전히 파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9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유엔총회에서 연설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유엔총회 연설에서 북한을 완전히 파멸시킬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또 북한 정권을 “핵무기와 미사일로 무장한 범죄 정권”이라고 비난하며 국제사회가 북한 정권의 적대적인 행태를 멈추도록 공조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19일 유엔총회 일반토의 연설에서 북한 정권에 핵·미사일 개발을 멈추라고 강력히 경고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The United States has great strength and patience, but if it is forced to defend itself or its allies, we will have no choice but to totally destroy North Korea."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은 엄청난 힘과 인내심을 갖고 있지만 미국과 동맹을 방어해야 한다면 북한을 완전히 파괴시키는 것 외에 다른 선택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핵·미사일 개발에 몰두하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로켓맨”이라고 부르며 그가 “자신과 자기 정권을 위해 자살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Rocket Man is on a suicide mission for himself and for his regime."

그러면서 “미국은 (북한을 공격할) 준비가 돼 있고 기꺼이 할 수 있지만, (이런 방법이) 필요하게 되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것이 바로 유엔이 지향하는 바이고 유엔의 목적이라며, 유엔이 어떻게 하는지 지켜볼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비핵화만이 유일하게 용납될 수 있는 미래라는 것을 깨달아야 할 때"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유엔안보리가 15대 0의 만장일치로 새 대북제재 결의안을 잇달아 채택한 것을 지적하며, 중국과 러시아, 모든 이사국이 제재 결의에 동참한 데 감사한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나 대북 제재압박과 관련해 “우리가 훨씬 더 해야만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But we must do much more. It’s time for all nations to work together to isolate to Kim regime until it seizes its hostile behaviors.”

모든 나라가 함께 북한의 김씨 정권이 적대적인 행태를 멈추도록 고립시키는 데 협력해야 할 시기란 겁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북한 정권의 인권 유린 행태를 자세히 나열하며 “북한의 타락한 정권보다 다른 나라들과 자국민의 안녕을 더 무시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나라는 없다”고 비난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No one has shown more contempt for other nations and for the well-being of their own people than the depraved regime in North Korea."

또 북한 정권은 수백만 명의 북한 주민이 아사한 것과, 셀 수 없이 많은 이들이 구금과 고문, 살해, 압제를 당한 데 대해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 대학생 오토 웜비어가 혼수상태로 북한에서 돌아온지 며칠 만에 사망한 것과 김정은의 이복형 김정남이 말레이시아 국제공항에서 신경작용제로 독살된 사건, 또 13살의 일본 소녀 (요코타 메구미)가 일본 해변에서 북한에 납치돼 북한 간첩들을 위한 언어 강사가 된 사례를 나열했습니다.

이어 북한의 무모한 핵무기와 탄도미사일 추구는 상상할 수 없는 많은 생명을 앗아갈 수 있기 때문에 전 세계를 위협하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일부 나라들이 이런 정권과 교역할 뿐 아니라 북한에 무기를 공급하고 재정을 지원해 세계를 핵 문제로 위태롭게 하는 현실을 지적하며 이는 “분개할 일”이라고 규탄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It is an outrage that some nations would not only trade with such a regime but would arm supply and financially support a country that imperils the world."

스티브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왼쪽부터)과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가 19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듣고 있다.
스티브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왼쪽부터)과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대사가 19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듣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불량 정권들은 테러분자들을 지원할 뿐 아니라 인류에 파괴적인 무기들로 다른 나라들을 위협하다”며 북한을 포함해 이란, 베네수엘라 등 여러 정권을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40여 분에 달하는 연설에서 모든 나라가 주권과 국민보호를 최우선으로 하듯이 미국도‘미국 우선주의’를 계속 추구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그런 노력의 일환으로 미국의 군사력은 곧 어느 때보다 가장 강력해질 것이며 미국의 이익을 지키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미국인들의 삶의 방식도 강요하지 않을 것이라며 거듭 주권 국가와 유엔의 책임과 의무 이행을 촉구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