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헤일리 대사 “북한, 무모한 행동 계속하면 파괴될 것...‘화염과 분노’ 엄포 아냐”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 (자료사진)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는 북한에 대한 외교적 수단이 소진되면 군사 행동에 나설 수 있음을 시사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화염과 분노’ 발언이 공허한 협박이 아니었다고 강조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헤일리 대사는 북한 문제를 풀기 위한 외교적 조치들이 계속 실패한다면, 미 국방부가 나서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헤일리 대사는 17일 미 ‘CN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미국은 책임감을 갖고 먼저 (북한의) 관심을 끌기 위해 모든 외교적 노력을 동원했다”면서 만약 이런 노력이 성과를 내지 못한다면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이 처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현재 유엔 안보리 등에서 이뤄지고 있는 대북 압박이 잘 작동하지 않는다면, 군사적 옵션이 고려될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헤일리 대사는 매티스 장관에게는 충분한 군사적 옵션이 있다는 사실도 강조했습니다.

또 헤일리 대사는 “북한이 만약 무모한 행동을 계속한다면, 어찌됐건 미국은 스스로와 동맹을 방어해야 한다”면서 “(이 경우) 북한은 파괴될 것이고, 우리는 모두가 이를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어느 누구도 이를 원치 않으며, 전쟁 또한 원하지 않는다고 헤일리 대사는 지적했습니다.

이날 헤일리 대사는 지난달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북한을 향한 ‘화염과 분노’ 발언이 ‘공허한 협박(empty threat)’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회의 보좌관은 15일 헤일리 대사와 진행한 백악관 브리핑에서 북한에 가할 수 있는 군사적 선택이 없다는 지적이 사실과 다르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맥매스터 보좌관은 “전쟁을 치르지 않고 이 같은 국제적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모든 나라가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 해 줄 것을 촉구한다”면서 “최근 유엔에서 통과된 대북 제재 역시 철저히 이행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