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헤일리 미 대사 "북한에 심각한 결과 있어야"...유엔 사무총장도 미사일 발사 규탄


니키 헤일리 미국 대사가 29일 미국 뉴욕 유엔 본부에서 열린 안보리 회의 참석에 앞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니키 헤일리 유엔주재 미국 대사는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해 “심각한 결과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유엔 사무총장도 북한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헤일리 대사는 북한의 29일 탄도미사일 발사는 절대 용납할 수 없으며, 무책임한 것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녹취: 헤일리 대사] “What happened yesterday is absolutely unacceptable and irresponsible…”

헤일리 대사는 이날 유엔 평화유지 활동과 관련한 유엔 안보리 공개토의에 앞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미국과 한국, 일본 3국이 이날 오후 안보리 긴급회의 소집을 요청했다며 이 같이 말했습니다.

헤일리 대사는 이날 회의에서 북한에 취할 수 있는 조치에 어떤 게 남아있는지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이번 북한의 탄도미사일이 일본 영공을 통과한 사실을 지적하면서, “어떤 나라도 미사일이 그 위로 날아가선 안 된다”며, 일본에 1억3천만 명이 살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이어 북한이 지금까지 채택된 모든 안보리 결의를 위반했다면서, “어떤 심각한 결과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헤일리 대사는 안보리가 새로운 대북 결의를 채택할 것이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사국들과 할 이야기가 많다며 즉답을 피했습니다.

[녹취: 헤일리 대사] “So with all of our partners, what we hope is that China and Russia continues to work with us as they have in the past on North Korea…”

다만 “모든 협력국들과 미국이 바라는 건 중국과 러시아가 과거 북한에 한 것처럼 계속해서 우리와 함께 일하는 것”이라고 헤일리 대사는 말했습니다.

안토니오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도 이날 성명을 통해 북한을 비난했습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안보리 결의 위반이며 지역 안보와 안정, 대화 공간을 만들려는 노력을 저해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북한이 국제사회 의무를 완전히 지키고, 대화채널 재개를 위해 노력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