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대통령 “북 위협에 대한 미군의 옵션은 효과적·압도적”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5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연설하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과 군인들 뒤로 공군 B-2 스텔스 전폭기가 보인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미군 기지에서 가진 연설에서 북한 위협에 대한 미국의 대응 방안은 효과적이고 압도적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북한 정권이 다시 탄도미사일을 발사해 주변국과 전 세계에 완전한 경멸을 보였다고 비난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15일 워싱턴 인근 앤드루스 합동기지에서 가진 미 공군 70주년 기념 연설에서 미국의 군사력에 자신감을 나타내며 북한 정권을 언급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을 다루는 우리의 대응방안은 효과적이고 압도적이란 것을 어느때 보다 확신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I am more confident than ever that our options in addressing this threat are both effective and overwhelming.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B-2 스텔스 폭격기와 F-35전투기, F-22 렙터 전투기 등 미 첨단 무기들이 전시된 격납고에서 가진 연설에서 이같이 강조하며 미국의 군사력에 자신감을 나타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과 우리의 동맹들은 결코 주눅 들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는 우리의 삶의 방식을 감히 위협하는 모두로부터우리 국민과 국가, 우리 시민들을 방어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We will defend our people, our nations, and our civilization, from all who dare to threaten our way of life. This includes the regime of North Korea, which has one again shown its utter contempt for its neighbors, and the entire world community."

그러면서 이런 위협 대상에 “이웃 나라들과 전 세계에 다시 한번 (탄도미사일을 발사해) 완전한 경멸을 보여준 북한 정권도 포함된다고 지적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 내외는 이날 군인 가족들과 함께 미 공군과 해군이 공동으로 사용하는 앤드루스 합동기지에서 에어쇼를 관람하고 공군의 전략 폭격기 등 첨단 무기들을 둘러 봤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