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대북제재 행정명령 발동...북한과 거래 제3국 기업·개인도 겨냥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과 거래하는 제3국 개인, 기업, 금융기관을 제재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을 발표했습니다. 북한의 핵무기와 미사일 개발은 전 세계 평화와 안보에 중대한 위협을 끼친다며 이런 ‘불량국가’를 경제적으로 돕는 행위는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영남 기자가 보도합니다.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과 거래하는 제3국의 개인, 기업, 금융기관에 제재를 가하는 새로운 행정명령을 발동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Our new executive order will cut off sources of revenue that fund North Korea's efforts to develop the deadliest weapons known to humankind.”

트럼프 대통령은 21일 이번 행정명령으로 북한의 핵무기 개발에 들어가는 자금줄을 차단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런 ‘범죄, 불량국가’를 경제적으로 지원하는 행위를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잔혹한 북한 정권은 자국 국민과 다른 국가의 자주권을 존중하지도 않는다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외국 은행들이 미국과 거래를 하든지, 혹은 무법 정권인 북한과 거래를 하든지 두 가지 중 분명한 선택을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This new order provides us with powerful new tools, but I want to be clear the order targets only one country -- and that country is North Korea.”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행정명령이 새롭고 강력한 도구를 제공할 것이라며, 이는 오직 한 국가만을 목표로 하고 그 국가는 북한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북한은 더 이상 다른 나라를 통해 무역과 은행거래를 할 수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많은 국가가 북한에 외교적, 경제적 압력을 가하는 데 미국에 협조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책임감 있는 국가들이 유엔의 대북 제재를 이행하고, 또 자신이 이날 발표한 행정명령과 같은 독자 (제재) 방안을 도입하길 계속해서 촉구한다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김영남입니다.

21일 뉴욕 롯데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미한일 정상 업무오찬 겸 회담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문재인 한국 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참석했다.
21일 뉴욕 롯데 팰리스 호텔에서 열린 미한일 정상 업무오찬 겸 회담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문재인 한국 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참석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