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펜스 부통령 "미국·동맹 방어 필요시 효과적·압도적 군사력 사용"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20일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안보리 고위급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대사(왼쪽)가 펜스 부통령의 발언을 듣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 이어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북 핵 문제 해결을 위한 군사력 사용을 경고했습니다. 미국과 동맹을 방어해야 한다면 효과적이고 압도적인 군사력을 사용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펜스 부통령이 20일 유엔안전보장이사회 연설에서 북한 정권에 핵과 미사일 포기를 촉구했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북한의 타락한 정권이 집요하게 핵무기와 탄도미사일을 추구하는 것을 세계가 목격하고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전날 유엔총회 연설을 상기했습니다.

[녹취: 펜스 부통령] “a depraved regime in North Korea is relentlessly pursuing nuclear weapons and ballistic missiles…”

북한 핵무기와 탄도미사일은 상상할 수 없이 많은 생명을 앗아갈 수 있어 전 세계를 위협하고 있다는 겁니다.

펜스 부통령은 유엔안보리가 이런 북한 정권을 겨냥해 최근 새로운 제재 결의안 2건을 만장일치로 채택한 데 대해 감사를 표시했습니다.

그러면서도 “미국은 계속 미국이 가진 모든 범주의 힘을 동원해 평양의 정권에 (압력을) 행사할 것이라는 점을 명확히 하겠다"고 경고했습니다.

[녹취: 펜스 부통령] “But to be clear, the United States of America wil continue to bring the full range of American power to bear on the regime in Pyongyang”

북한에 핵과 탄도미사일 프로그램을 포기하도록 요구하기 위해 미국은 전 세계에 걸쳐 경제적·외교적 압박을 계속하겠다는 겁니다.

펜스 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전날 언급했듯이 “미국은 엄청난 힘과 인내심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하지만, “모든 선택 방안이 테이블 위에 있다”며 “우리가 미국과 미 동맹을 방어해야 한다면 우리는 효과적이고 압도적인 군사력으로 그렇게 할 것”이라고 거듭 경고했습니다.

[녹취: 펜스 부통령] “If we are forced to defend ourselves and our allies, we will do so with military power that is effective and overwhelming”

펜스 부통령은 이날 유엔과 안보리가 북한의 위협에 대응하고 평화를 지키기 위해 훨씬 더 많은 행동을 해 달라고 촉구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