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중 정상 통화...백악관 "유엔 결의 이행으로 북한 최대압박 합의"


지난 7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독일에서 열린 G-20정상회담에서 만나 악수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오늘(18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통화를 갖고 북핵 대응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11월에 베이징을 방문할 예정입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주석이 전화로 국제사회에 대한 북한의 지속적인 저항과 동북아시아를 불안정하게 하는 시도들에 대해 논의했다고 백악관이 밝혔습니다.

백악관은 18일 발표한 보도자료에서 두 정상이 유엔안보리 결의들의 적극적인 이행을 통해 북한을 최대한 압박하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도 18일 통화를 확인하며 시 주석은 두 나라가 상당한 공동의 이익을 갖고 있으며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와 협력을 하고 있음을 강조했다고 전했습니다.

시 주석은 또 양국이 우려하는 사안들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과 정기적으로 소통을 유지하는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4일 기자들에게 북핵 대응에 있어 “중국, 그리고 중국의 (시진핑) 주석과 매우 좋은 관계에 있다”고 말했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북핵 대응을 위해 각각 다른 일에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협력이 계속 이뤄지고 있음을 강조했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11월에 중국과 한국, 일본을 방문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