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북한과의 협상 목표는 비핵화…제재는 외교 압박 수단”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이 지난 22일 워싱턴 국무부 청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미국의 대북정책을 설명하고 있다.

미국 국무부는 북한과의 협상을 원하지만 그 목표는 여전히 북한의 비핵화라는 원칙을 거듭 분명히 했습니다. 미국이 최근 발표한 중국, 러시아 등의 개인과 기관에 대한 제재안을 북한에 대한 “외교적” 압박으로 규정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국무부는 미국의 최근 독자제재를 대북 압박 의지와 방향을 구체적으로 나타내는 조치로 평가했습니다.

[녹취: 그레이스 최 대변인] “These measures represent our whole of government approach to exert diplomatic and economic pressure on the DPRK and its enablers, including third country individuals and entities.”

그레이스 최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24일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미국의 이번 제재는 북한, 그리고 제3국 개인과 기업을 포함한 조력자들에게 외교적, 경제적 압박을 가하기 위한 미국 정부의 전반적인 접근법을 보여준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특정 국가나 정부를 겨냥한 게 아니라 해외에서 이뤄지는 북한의 불법 활동을 제재 대상으로 한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녹취: 그레이스 최 대변인] “These designations do not target specific countries or their governments; they are aimed at disrupting North Korea’s illicit activities abroad.”

이어 북한이 추구하는 안정을 얻을 수 있는 유일한 길은 현재의 행보를 버리고 다른 미래에 대한 의미 있는 대화를 수용하는 것이라는 점을 북한 정권에 설득하는 것이야말로 국제사회로부터 압도적 지지를 받고 있는 대북 압박 캠페인의 목표라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그레이스 최 대변인] “Our goal for this pressure campaign, which has overwhelming support from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s to persuade the North Korean regime that the only way to achieve the stability it seeks is to abandon its current path and embrace meaningful dialogue about a different future.”

최 대변인은 또 미국의 목표는 협상을 통한 타결이고 그 지향점은 한반도 비핵화라며, 이번 제재는 외교가 성공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미국의 노력을 뒷받침한다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그레이스 최 대변인] “As I have stated before, our objective is a negotiated settlement leading to a denuclearized Korean Peninsula; these measures support our efforts to create an environment where diplomacy can succeed.”

이 같은 발언은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을 비롯한 미 정부 고위 당국자들이 거듭 강조해온 “외교적 해법”이 북한과의 외교가 아니라 더욱 강력한 대북 압박을 이끌어내기 위한 유엔 회원국 등 국제사회와의 “외교”라는 점을 분명히 보여줍니다.

실제로 최 대변인은 이날 국제사회의 모든 구성원들은 북한의 무기 기술에 대한 접근과 불법적이고 위험한 관련 프로그램에 유용되는 수입원을 차단하기 위해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를 완전히 이행해야 한다는 점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최 대변인은 이번 제재에 대한 엄격한 이행과 집행을 촉진하기 위해 같은 뜻을 가진 파트너들과 밀접히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