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틸러슨 국무장관 “북한 도발 자제...기대했던 신호이기를"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이 22일 국무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렉스 틸러슨 미국 국무장관은 최근 북한 정권이 도발을 자제하고 있으며, 이는 미국이 기대해온 신호이기를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틸러슨 장관은 22일 미 국무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안이 만장일치로 채택된 이후 북한이 미사일 발사나 도발적인 행동을 하지 않고 있다”면서 이 같이 밝혔습니다.

틸러슨 장관은 북한 정권이 일정 수준의 자제를 보이고 있다는 점에 기쁘다며, 이는 우리가 과거에 보지 못한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이 때문에 이런 움직임을 미국이 기대해온 신호의 출발점이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틸러슨 장관은 말했습니다.

또 이런 움직임이 북한이 긴장의 수준을 자제할 준비가 돼 있고, 도발적 행동을 자제할 준비가 돼 있으며, 이로써 아마도 미국은 가까운 장래에 대화로 이어지는 경로를 보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틸러슨 장관은 이어 북한으로부터 더 많은 걸 봐야 하지만, 여기까지 북한이 취한 단계만큼은 인정하고 싶다며, 이를 짚고 넘어가는 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