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일 "북한 압박해 행동 바꿀 것...오판하면 군사 대응"


미국과 일본은 17일 외교·국방장관 안보협의회를 개최했다. 왼쪽부터 오노데라 이쓰노리 일 방위상, 고도 타로 외무상,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 짐 매티스 국방장관.

미국과 일본의 외교·국방 장관들은 북한에 대한 압박 강화를 통해 북한의 행동 변화를 추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잘못된 선택에는 강력한 군사적 결과가 뒤따를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은 북한이 대화의 자리로 돌아올 때까지 국제사회와 함께 압박의 강도를 높일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틸러슨 장관] “We continue our full-out efforts, working with partners, working with allies, to bring that pressure on the regime in North Korea with a view that, at some point, with a unified international message like we've never had before, they will realize the level of isolation they find themselves in, and that the future that they will face with that level of isolation is bleak and will only become bleaker if they continue this pathway.”

틸러슨 장관은 17일 미-일 외교·국방장관 안보협의회 후 기자회견에서 미국은 협력국과 동맹들과 함께 최대의 노력을 기울여 북한 정권에 압력을 가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런 압박의 목적은 어느 시점, 북한이 단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단합된 국제사회의 메시지를 통해, 계속해서 지금과 같은 길을 선택할 경우 고립의 수준이 암담하고, 앞으로도 계속해서 더 암담할 것이란 점을 깨닫도록 하는 것이라고 틸러슨 장관은 설명했습니다.

틸러슨 장관은 이런 관점에서 미국의 노력은 북한이 대화에 관여하도록 만드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북한과의 대화는 과거와는 다른 결론을 낳을 것이란 점을 이해해야 한 상태에서 나서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틸러슨 장관은 북한에 대한 국제사회 대응 강도가 이전보다 한층 더 높아졌다고 평가했습니다.

[녹취: 틸러슨 국무장관] “What's different about this campaign is, I think, the level of international unity around this campaign, the level of cooperation we are getting from China and from others in the region, and the intensity with which we are carrying out the campaign.”

지난 20년 동안의 대북 접근법과 비교했을 때, 국제사회의 단합과 중국 등 역내 다른 나라들의 협력 수준, 또 대북 압박 캠페인의 강도가 다르다는 겁니다.

이어 현재 직면한 위협의 수준 등으로 볼 때 어떤 외교적 노력도 북한이 잘못된 선택을 하면 강력한 군사적 결과가 뒤따를 수 있다는 사실이 뒷받침 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틸러슨 장관은 또 미국은 군사 준비를 통해 북한의 위협에 대한 경계를 늦추지 않을 것이며, 평시 때나 군사적 대치를 앞둔 상황에 상관 없이 일본과의 조약을 존중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한국과 호주, 인도, 그리고 동남아시아 등 역내 협력국가들과의 3자와 다자 안보와 군사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짐 매티스 국방장관은 북한이 도발과 위협을 중단하고, 더 나은 길을 선택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매티스 국방장관] “Together, we will deter and if necessary defeat any threat. Any initiation of hostilities will be met with an effective and overwhelming response. Our two nations will demonstrate the strength of our alliance by continuing those bilateral activities and by enhancing cooperation with the Republic of Korea.”

미국과 일본은 북한의 어떤 위협도 막고, 필요한 경우 물리칠 것이며, (북한의) 어떤 적대행위가 개시되더라도 효과적이고, 압도적인 대응을 초래하게 될 것이란 지적입니다.

매티스 장관은 미국과 일본이 양자 활동을 지속하고, 한국과의 협력 강화를 통해 동맹의 힘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미사일이 일본과 괌, 미국, 한국을 향해 발사되는 경우 구체적인 행동을 취해 무력화시킬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고노 다로 일본 외무상도 이날 회견에서 미국과 일본은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효과적인 압박을 가하기로 합의했다고 말했습니다. 이를 위해 중국이 북한의 행동을 바꾸기 위해 구체적인 조치를 취해줄 것을 촉구하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북한의 탄도미사일 위협에 대응해 동맹인 미국과 일본은 방어 태세와 능력을 강화하고,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고노 외무상] 일본어/ 통역 발언

고노 외무상은 북한과의 대화 조건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북한이 진로를 바꾸고, 협박과 도발적인 행동을 자제하며, 비핵화에 나서는 것과, 진지한 대화에 준비되는 것 등이 매우 중요하며, 가장 우선시 돼야 할 조치”라고 지적했습니다.

오노데라 이쓰노리 방위상은 두 나라 장관들이 북한의 위협에 대응해 미국의 억지력을 확대하겠다는 의지의 중요성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오노데라 방위상은 미국이 더 많은 (전략) 자산을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배치해왔고, 이 지역에 대한 공약을 가시적으로 이뤄냈다고 평가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