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대통령 "김정은, 미국 존중 시작"

  • 윤국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2일 애리조나주 피닉스에 있는 피닉스컨벤션센터에서 지지자들을 대상으로 연설하고 있다.

미국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틸러슨 국무장관이 북한이 최근 도발 행위를 자제하고 있다며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틸러슨 장관은 북한의 이런 변화가 미국이 기대해 온 대화 신호의 출발점이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윤국한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22일 미국 서남부 애리조나주 피닉스에서 열린 집회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지칭하면서 "그가 우리를 존중하기 시작했다는 사실을 존중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But, Kim Jong Un, I respect the fact that I believe he is starting to respect us,..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연설에서 자신의 최근 북한 정권에 대한 발언에 대해 "일부에서는 너무 강하다고 했지만 그렇지 않으며, 오히려 충분히 강하지 않았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어쩌면, 아닐지도 모르지만, 뭔가 긍정적인 일이 일어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이 괌에 대한 포위사격 위협에서 한 발 물러서는 모습을 보이자 지난 16일 자신의 인터넷 사회연결망 트위터에 “북한의 김정은이 매우 현명하고 논리적인 결정을 내렸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틸러슨 국무장관도 최근 북한 정권이 도발을 자제하고 있다며, 과거에 보지 못했던 일이라고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이 22일 워싱턴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이 22일 워싱턴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녹취: 틸러슨 장관] "I think it is worth noting that we have had no missile launches or provocative acts on..."

틸러슨 장관은 22일 국무부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안이 만장일치로 채택된 이후 북한이 미사일 발사나 도발적인 행동을 하지 않고 있다”면서 이 같이 밝혔습니다.

틸러슨 장관은 북한 정권이 일정 수준의 자제를 보이고 있다는 점에 기쁘다며, 이는 우리가 과거에 보지 못했던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런 움직임이 미국이 기대해온 신호의 출발점이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틸러슨 장관은 또 이런 움직임이 북한이 긴장의 수준을 자제할 준비가 돼 있고, 도발적 행동을 자제할 준비가 돼 있으며, 이로써 아마도 미국은 가까운 장래에 대화로 이어지는 경로를 보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틸러슨 장관은 이어 북한으로부터 더 많은 걸 봐야 하지만, 여기까지 북한이 취한 단계만큼은 인정하고 싶다며, 이를 짚고 넘어가는 건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윤국한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