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조명균 한국 통일부 장관은 북한이 핵무기를 개발해 머지 않아 완성단계로 가게 된다면 한반도 문제를 논의하는 과정에서 한국이 배제되는 이른바 ‘코리아 패싱’이 실제로 일어날지도 모른다고 말했습니다.

조 장관은 어제(23일) 서울 조계사에서 열린 특강에서 문재인 정부의 대북정책을 설명하며 이같이 말하고 가능한 평화적 수단을 동원해 그렇게 가지 않게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조 장관의 이 같은 발언은 북한 핵무기가 완성단계에 접어든 데 대한 우려를 표현한 것으로 보이지만 한국 정부 고위 당국자가 ‘코리아 패싱’ 가능성을 공개적으로 언급한 것은 이례적인 일로 평가됐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