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문재인 한국 대통령 “북 핵 평화적 해결·한국의 주도적 역할 강조"


23일 한국 외교부 청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취임 후 처음으로 가진 '2017 외교부·통일부 핵심정책 토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오늘(23일) 외교부와 통일부로부터 취임 후 첫 업무보고를 받았습니다. 문 대통령은 북한 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과 한국의 주도적 역할, 그리고 통일 공감대 형성 방안 등을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한반도 문제에 대해 직접 당사자인 한국이 주도적으로 해결하고 대처하는 자세가 필요하며 철저한 주인의식과 국익 중심으로 이에 접근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23일 오후 외교부 업무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현재 당면한 가장 큰 도전과 위협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로, 한반도 평화 정착은 한국의 과제이자 세계 평화와도 직결되는 문제라면서 확고한 미-한 동맹, 그리고 주변국과 함께 더욱 적극적으로 문제를 풀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한국 대통령] “직접 이해 당사자인 우리가 주도적 입장에서 이 문제에 대처하고 해결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봅니다. 한반도 평화는 우리가 지킨다는 자세와 철저한 주인의식으로 국익중심으로 접근해야 할 것입니다.”

문 대통령은 또 한국의 외교 지평을 꾸준히 넓혀 나가야 한다며 기존의 미국과 일본, 중국 등 4강 외교 중심에서 아세안, 유럽, 중동 등과도 외교 협력을 증진해 나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한국은 이제 한반도 문제뿐 아니라 글로벌 현안에 참여하는 책임국가로서 나라의 품격을 높이는 당당한 외교도 펼쳐나가야 한다며 국민과 소통하고 국민과 함께 하는 외교부가 되도록 노력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진 통일부 업무보고에서는 북한의 도발로 남북관계가 어려운 상황이지만 이럴 때일수록 차분하고 내실 있게 준비해야 한다며 남북관계를 다루는 주무부처로서 주도적이고 능동적 역할을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엄동설한에도 봄은 반드시 온다며 봄이 왔을 때 씨를 잘 뿌릴 수 있도록 착실히 준비해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남북관계 개선과 남북경제구상 실현에 통일부 역할이 지대하다며 외교안보 상황이 어려울수록 통일부의 역할이 더 막중하다는 사명감을 갖기를 바란다고 언급했습니다.

이는 이전 정권에서 상대적으로 기가 눌려 있던 통일부 공무원들의 기운을 북돋워 주면서 북한과의 대화를 포기하지 않겠다는 뜻을 다시 한 번 강조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문 대통령은 특히 통일부는 한반도 신경제구상 실현에 역점을 둬야 한다며 이 구상이 실현된다면 한국경제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일자리 창출은 물론 한반도와 동북아시아 평화의 토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이제 대북정책도 국민 참여 속에서 이뤄져야 한다며 한국 정부와 전문가 중심으로 국민의 참여공간을 넓히고 대북정책에 대한 신뢰를 높일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