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문재인 한국 대통령 "북한, 을지훈련 왜곡해 도발말라"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21일 청와대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을지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오늘(21일) 시작한 미-한 연합 을지프리덤가디언 연습에 대해 방어 성격의 연례적 훈련으로 한반도 긴장을 고조하려는 의도는 없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이 훈련을 빌미로 도발을 해선 안 된다며 만약 도발하면 단호히 격퇴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21일 오전 청와대에서 주재한 을지 국무회의에서 ‘을지프리덤가디언-UFG 훈련’이 방어적 성격의 연례 훈련이라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한국 대통령] “이번 을지훈련은 방어적 성격의 연례적인 훈련이며 한반도에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려는 의도가 전혀 없습니다. 북한은 북한의 계속되는 도발 때문에 한미 합동 방어훈련을 하게 되는 악순환이 반복된다는 것을 인식해야 할 것입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평화를 지키기 위한 한국 측의 노력을 북한이 왜곡해서는 안되며 이를 빌미로 상황을 악화하는 도발적 행동을 해서도 안 된다고 경고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의 핵미사일 고도화 행보로 인해 한반도의 최근 안보 상황이 그 어느 때보다 엄중하다며 이 땅에서 또다시 전쟁이 일어나는 것을 막고 안정적인 평화가 지속되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한국 정부는 국제사회와 협력해 지금의 상황이 전쟁으로 번지지 않도록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북한을 향해 평화적인 문제 해결을 위한 대화의 문은 항상 열려있다며 추가 도발과 위협적 언행을 중단할 것을 북한 측에 촉구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한국 대통령] “평화적인 문제 해결을 위한 대화의 문은 항상 열려있습니다. 북한이 용기 있는 선택을 한다면 한반도를 둘러싼 군사적 대립이 완화되고 우리 스스로 한반도 평화를 지켜낼 수 있으며 국제사회와 협력하여 안정과 번영의 미래를 가져올 수 있을 것입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열린 을지국가안전보장회의에서는 북한이 올해만 12차례 미사일 시험발사를 했다며 북한이 도발하면 즉각적이고 단호하게 격퇴할 수 있도록 완벽한 대응태세를 주문했습니다.

2017 을지연습이 시작된 21일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 상황실에서 '을지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주재하고 있다. 왼쪽부터 주영훈 경호처장, 이상철 국가안보실 1차장, 서훈 국가정보원장, 송영무 국방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이낙연 국무총리, 문 대통령,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청와대 제공)
2017 을지연습이 시작된 21일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센터 상황실에서 '을지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주재하고 있다. 왼쪽부터 주영훈 경호처장, 이상철 국가안보실 1차장, 서훈 국가정보원장, 송영무 국방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이낙연 국무총리, 문 대통령,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청와대 제공)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빈센트 브룩스 미-한 연합사령관과 정경두 한국 합참의장과의 화상통화를 통해 미-한 양국 군의 대비계획을 보고 받았습니다.

UFG 연습은 한국의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미-한 동맹 차원에서 연례적으로 실시하는 훈련으로, 주로 지휘소 내부에서 컴퓨터 시뮬레이션을 이용해 실시하는 가상 훈련입니다.

이번 UFG 연습에는 미군 측에서 해외증원 병력 3천 여명을 포함한 만 7천500명이 참여해 지난해 2만 5천 여명보다 7천500명 가량이 줄어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측에서는 5만 여명이 참가합니다.

특히 이번 UFG 연습에는 해리 해리스 미 태평양사령관, 존 하이텐 전략사령관, 새뮤얼 그리브스 신임 미사일 방어청장이 참관할 예정입니다.

이들은 한반도 유사시 미 증원전력과 전략무기 전개, 미사일 방어라는 3대 핵심축을 관장하는 인물들입니다.

한국 군 관계자는 이들 3명의 한국 동시 방문이 우연은 아닌 것으로 보인다며, 북한에 주는 메시지가 상당히 클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또 다른 관계자는 미국이 한국 측에 약속한 확장억제력 제공 공약에 대한 신뢰감을 높여주기 위한 행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국의 국책연구기관인 통일연구원 박형중 박사는 이들 3인방의 이번 한국 방문으로 북한의 도발 억지 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녹취: 박형중 박사 / 한국 통일연구원] “기본적으로 압도적인 힘을 과시해서 북한이 도발하지 않는 것이 상책이라고 생각하게 만드는 목적이 있다고 보거든요. 억제라고 하죠, 힘을 보여서 상대방이 행동을 미리 단념하도록 만드는 것이라고 생각됩니다.”

박형중 박사는 아울러 북한이 과시하는 핵심적인 능력이 미사일 분야인 만큼 미국의 미사일 능력 과시와 함께 실제로 군사적인 방안을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을 암시를 하기 위해 이들 3인방이 한국을 찾았을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미국의 핵심지휘관 3인방이 참관하는 올해 UFG 연습은 북한의 고도화된 핵과 미사일 상황을 실제 훈련에 상정해 여러 대응책을 적용해볼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특히 북한의 위협을 전제로 전쟁 징후가 보이면 모든 수단을 동원해 억제하고 만약 실패할 경우 군사적으로 대응하는 등의 시나리오로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