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신임 합참의장 "적 도발, 강력 응징할 것"


정경두 신임 합참의장이 20일 한국 국방부에서 열린 합참의장 이ㆍ취임식 행사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한국 합동참모회의(합참) 신임 의장으로 취임한 정경두 의장은 “적이 도발한다면 뼈저리게 후회하도록 단호하고 강력하게 응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정 의장은 20일 한국 국방부 대강당에서 열린 이·취임식에서 현재의 한반도 안보 상황이 그 어느 때보다 엄중하다면서 이 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모든 위협에 즉각 대응할 수 있는 ‘전방위 군사대비태세’ 확립과 테러와 재난 등에 대비한 ‘선도적 대응태세’ 구축을 약속하고, 새로운 전쟁수행 개념에 대한 정립 등을 통한 주도적 군사작전 수행능력 강화와 유리한 안보전략환경 조성 등을 추진 과제로 제시했습니다.

정 의장은 “3군 균형발전 등 국방개혁을 적극 추진하고, 한미 군사동맹을 지속 발전시켜 정부의 안보정책을 강한 힘으로 뒷받침하겠다"면서 "적에게는 두려움을, 국민들에게는 무한한 신뢰를 줄 수 있도록 부여된 임무를 책임감 있게 완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날 이·취임식에 참석한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축사에서 국방개혁에 대한 의지를 거듭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강한 군대를 만들라는 국방개혁은 더 지체할 수 없는 국민의 명령”이라면서 “싸워서 이기는 군대, 지휘관과 사병까지 애국심과 사기가 충만한 군대, 국민으로부터 신뢰받는 군대가 국방개혁의 목표”라고 말했습니다.

이날 취임식에는 빈센트 브룩스 주한미군사령관과 해리 해리스 미 태평양사령관, 존 하이텐 미 전략사령관 등도 참석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