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ARF 의장성명 “북한 핵·미사일 심각한 우려, 안보리 결의 준수해야”


8일 아세안지역안보포럼 폐막식에서 의장국인 필리핀의 알란 카예타노 외무장관이 연설하고 있다.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들이 8일 북한 정부에 유엔안보리의 대북 결의를 즉각 준수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의장국인 필리핀은 이날 마닐라에서 외교장관 회의가 폐막한 뒤 발표한 의장성명에서 “ARF 장관들은 유엔안보리 결의에 있는 모든 의무를 북한이 즉각적으로 완전하게 준수할 것을 촉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북한이 지난달 두 차례 실시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과 지난해 실시한 두 차례의 핵실험 등을 지적하며 북한 정권의 긴장 고조 행위에 “심각한 우려”를 밝혔습니다.

장관들은 그러면서 자제와 긴장 완화 등 대화에 유리한 환경을 조성하도록 노력할 것을 강조했습니다.

성명은 또 몇몇 장관들은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구축을 위한 남북관계 개선 구상에 지지를 표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일부 국가가 제시한 북한의 핵·미사일 활동과 대규모의 미-한 군사훈련을 동시에 중단하는 방안, 단계적인 평화 구축 구상 등에 참석자들의 주의 환기가 이뤄졌다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미국의 대북 적대시 정책 때문에 핵 개발을 한다는 북한 측 주장은 담기지 않았습니다.

이번 아세안지역안보포럼에는 10개 아세안 회원국과 미국, 한국, 중국 등 27개국 대표들이 참석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