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6자회담국 외교장관들 ARF 참석..."북한 문제 팽팽한 외교전 전망"


지난해 7월 라오스 비엔티안 국립컨벤션센터(NCC)에서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이 열리고 있다.

필리핀에서 다음주 열리는 동남아시아국가연합, 아세안 지역안보 포럼, ARF에 미국과 한국, 일본, 북한 등이 참석할 예정입니다. 북한의 핵과 탄도미사일 도발을 둘러싼 팽팽한 외교전이 펼쳐질 전망입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외교부는 강경화 장관이 오는 6~7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리는 아세안 관련 연쇄 회의에 참석한다고 2일 밝혔습니다.

강 장관이 참석하는 아세안 관련 연쇄 회의는 6일 열리는 한-아세안 외교장관 회의를 비롯해 7일 아세안+한-중-일 외교장관 회의, 동아시아정상회의 외교장관 회의-EAS, 그리고 아세안지역안보 포럼-ARF 외교장관 회의 등입니다.

강 장관은 이번 연쇄 회담을 계기로 미국과 중국, 일본 등 주요국을 비롯해 동남아시아 국가 등 모두 15개 국가와 양자 외교장관 회담을 진행할 계획입니다.

북한 미사일 대응 논의를 위해 미-한-일 3국 외교장관 회담을 갖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미-한 양국은 북한에 대한 억제전략은 물론 북한의 도발을 중단시키고 대화로 복귀시킬 공동의 전략을 조율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 도발에 대한 굳건한 미-한 공조를 다시 한 번 강조했습니다. 한국 통일부 백태현 대변인의 2일 기자설명회 내용입니다.

[녹취: 백태현 대변인 / 한국 통일부] “(북한) 도발에는 단호히 대응한다는 입장에 변함이 없습니다. 미국의 대북정책도 ‘최대의 압박과 관여’라는 기본입장에 변함이 없다고 생각을 합니다.”

한국 외교부는 미-한 양국이 핵과 미사일 등 북한 문제와 관련한 모든 사항에서 다양한 경로를 통해 공조하고 있다며 이번 ARF에서도 북 핵 문제는 가장 중요한 의제로 논의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이번 ARF에는 북한 리용호 외무상도 참석하는 만큼 최근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급 도발을 둘러싼 주요국들의 외교전이 펼쳐질 것으로 보입니다.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은 강력한 대북 제재와 압박을, 중국과 러시아는 제재보다는 대화를 통한 해법을 강조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리용호 외무상은 미국의 대북 적대시 정책 때문에 핵무기와 ICBM 개발에 나설 수밖에 없다고 거듭 주장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강경화 장관과 리용호 외무상의 만남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지금처럼 북한이 대놓고 미국과의 대화만을 주장하는 상황에서 남북 간 대화를 하더라도 한국 정부가 기대하는 결과는 얻기 힘들 것이라는 전망이 많습니다.

한국의 국책연구기관인 통일연구원 배정호 박사입니다.

[녹취: 배정호 박사 / 한국 통일연구원] “대화는 할 거예요. 북한 입장에서는. 접촉은 있다고 해도 큰 기대는 못할 걸요. 남한하고 대화할 수 있다 식으로, 북한도 국제사회 심리전에서도 그런 게 있을 수 있으니까. 그러나 북한이 발벗고 나서지는 않을 거예요. 미국과 하려고 하지. 미국이랑 대화해서 미사일 보유국으로서 체제 안정 받아서 핵미사일 인정 받고 동결시키고 미국 제재 다 풀고 그러면서 미국하고 접근해 가는 거, 그게 원래 김정은의 전략기조죠.”

한편 이번 ARF에서의 이 같은 치열한 외교전의 결과는 ARF 의장성명에 반영됩니다.

한국 외교부는 ARF 의장성명에 북한 도발에 단호히 대응해 도발을 멈추도록 하는 것은 물론 북 핵 문제를 어떻게 해결할지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정책이 반영될 수 있도록 힘을 쏟을 방침입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