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북한에 “안보리 결의 이행 촉구”…미한 외교장관 “새 제재 성공적”


리용호 북한 외무상(왼쪽)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6일 필리핀 마닐라에서 양자회담을 하고 있다.

중국 왕이 외교부장이 리용호 북한 외무상에게 유엔 안보리 결의 이행과 도발 자제를 촉구했다고 밝혔습니다.

‘AP 통신’ 등에 따르면 왕이 부장은 6일 리 외무상과 필리핀 마닐라에서 양자 회담을 진행한 뒤 기자들과 만나 “(리 외무상에게) 유엔의 결정을 위반하거나, 미사일 발사와 핵실험을 통해 국제사회의 선의를 자극하지 말 것을 당부했다”고 말했습니다.

현재 왕이 부장과 리 외무상은 7일 개막하는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참석차 마닐라를 방문하고 있습니다.

앞서 왕이 부장은 이날 성명을 발표하고, “한반도의 비핵화와 안정이 달성될 때까지 한반도 핵 문제를 대화 테이블로 되돌리고, 협상을 통해 해결책을 찾는 것이 목표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왕이 부장은 강경화 한국 외교부 장관과 양자회담을 앞두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한국이 최근 사드 발사대 4기를 추가 임시배치하기로 한 데 대해 "개선되는 양국 관계에 찬물을 끼얹는 결정"이라며 "다소 유감스럽다"고 말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이날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과 강경화 장관도 마닐라에서 양자회담을 열고, 한반도 현안 등을 논의했습니다.

틸러슨 장관은 회담에 앞서 기자들에게 유엔 안보리의 새 대북 제재 결의가 “좋은 결과를 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연합뉴스에 따르면 강 장관은 회담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틸러슨 장관과) 안보리 결의의 성공적 채택에 대해 평가하고, 감사한다는 말을 전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미국과 한국, 일본 3국 외교장관들은 7일 업무 오찬을 겸한 3자 회담을 개최합니다.

이 자리에서 세 장관은 안보리 새 결의 이후 대응방안 등을 논의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