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문재인 한국 대통령 "필요시 대북 독자제재 검토"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오전 1시 북한 관련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 소집해 발언하고 있다.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 도발 이후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강경 대응에 나섰습니다. 잔여 사드 발사대를 조속히 배치하고, 한국의 독자적인 대북제재를 검토할 것을 지시했는데요. 미국, 한국, 일본 외교장관들은 안보리 결의 채택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 도발에 대해 필요할 경우 한국의 독자적인 대북제재 방안을 검토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새벽 국가안전보장회의 전체회의를 주재한 뒤 이같이 밝혔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한국의 외교안보 부처가 미국 등 우방국과 공조해 북한의 도발에 대한 안보리 차원의 조치 등 국제사회의 단호한 대응을 할 것을 주문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또 잔여 사드 발사대 조기 배치를 포함해 미한 연합방위능력, 확장 억제력을 확보하는 방안을 미국과 즉각 협의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밖에 미국과 한국이 미사일지침 개정 협상을 시작한다고 밝혔습니다.

윤 수석은 한국의 제안에 미국이 동의했다며,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협상을 개시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번 협상은 미사일 탄두 중량을 늘리는 데 중점을 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윤 수석은 사거리 800km 미사일의 탄두 중량이 500kg으로 돼 있는데 이를 늘리는 방향으로 논의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미국과 한국, 일본의 외교장관이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해 28일 전화협의를 했습니다.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은 이날 강경화 한국 외교부 장관, 기시다 후미오 일본 외무상과 각각 전화 협의를 했습니다.

세 나라 장관은 전날 북한이 발사한 탄도미사일 능력의 고도화 속도에 심각한 우려를 나타내고, 새로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채택을 목표로 한다는 방침을 확인했다고 한국과 일본의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또 미국이 핵전력 등으로 동맹국을 지키는 ‘확대억지’의 중요성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세 나라 외교장관은 북한의 도발에 대응해 6자회담 수석대표 차원을 포함한 다양한 통로를 통해 긴밀히 공조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한국의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9일 외교부에서 회의를 열고 안보리 긴급회의 소집을 포함해 강력한 대북 제재 결의가 조속히 도출 되도록 노력할 것을 지시했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