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동해상으로 ICBM 전격 발사...미 국방부 “1천km 비행”


북한이 28일 밤 자강도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발사했다. 사진은 지난 4일 발사된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4'.

북한이 28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전격 발사했습니다. 이달 초 ICBM을 발사한 지 24일 만입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 국방부는 28일 북한이 발사한 탄도미사일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라고 확인했습니다.

국방부 제프 데이비스 대변인은 이날 ‘VOA’에, 북한이 미 동부시간 기준으로 오전 10시41분(한국 시간 오후 11시41분)에 발사한 1발의 미사일을 탐지하고, 추적했다고 밝혔습니다.

데이비스 대변인은 이 미사일이 예상했던 대로 ICBM으로 분석됐다고 덧붙였습니다.

데이비스 대변인에 따르면 북한의 ICBM은 자강도의 무평리 일대에서 발사돼 동해(일본해)에 떨어지기까지 약 1천km를 비행했습니다.

국방부는 미국 내 다른 기관들과 협력하면서 이번 발사와 관련된 구체적인 내용을 분석하고 있다고 데이비스 대변인은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북미항공우주방위사령부(NORAD)는 북한의 이번 미사일이 미 본토에 위협이 되지 않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데이비스 대변인은 북한의 위협에 맞서 동맹국인 한국과 일본을 방어하겠다는 미국의 공약은 철통 같다며, 미국은 어떠한 공격이나 도발에도 미국 스스로와 동맹을 방어하는 데 늘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한국 합동참모본부도 이날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합참은 이번 미사일이 "고도 약 3천700km, 비행거리 1천여km로, 사거리 기준시 지난번보다 진전된 ICBM급으로 추정된다"며, 미-한 당국이 추가 정보를 정밀 분석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미사일 탐지 직후 문재인 대통령에게 관련 사항이 즉시 보고됐으며, 한국 시간으로 새벽 1시 국가안전보장회의(NSC)가 개최된다고 확인했습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29일 오전 1시 북한이 28일 밤 자강도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기습 발사한 것과 관련해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소집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29일 오전 1시 북한이 28일 밤 자강도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탄도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기습 발사한 것과 관련해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소집했다.

일본 정부는 북한의 미사일이 약 45분 간 비행했으며,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EEZ)에 낙하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습니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29일 자정을 넘긴 시각 기자회견을 통해, “이번 발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명백히 위반한 것으로, 거듭되는 도발행위를 결코 용인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도 관련 보고를 받았다는 사실과 함께, “곧바로 미사일 분석에 들어가 국민의 안전 확보를 위해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발사는 지난 4일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4형’을 발사한 지 24일 만에 전격 이뤄진 것입니다.

북한이 자강도에서, 더구나 자정이 가까운 늦은 시간에 미사일을 발사한 건 매우 이례적인 일입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