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의 상하원 의원들은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 발사를 강력히 규탄하며 강력한 제재와 압박을 촉구했습니다. 김현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이 28일 대륙간탄도미사일을 시험발사한 데 대해 미 의원들이 강력히 규탄하며 추가 대북 제재를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폴 라이언 하원의장은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북한은 국제적인 위협이며, 북한의 핵탄두 장착 대륙간탄도미사일 개발은 미국의 안보에 명백하고 즉각적인 위협”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라이언 의장은 북한의 위협을 매우 심각하게 여기고 있다며, 미 하원이 이번 주 초 북한 제재법에 초당적인 지지를 보낸 것도 바로 이런 이유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라이언 의장은 광범위한 대북 제재가 미국과 동맹국을 위협할 수 있는 북한의 능력을 직접 겨냥하고 있다며, 김정은 정권은 행동에 대한 대가를 치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코리 가드너 상원 외교위 동아태소위 위원장도 긴급성명을 내고 “북한의 공격적인 행위를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가드너 위원장은 “김정은 정권이 계속해서 국제 제재에 저항하고 추가 탄도미사일 발사로 미국과 동맹국을 위협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가드너 위원장은 미 행정부가 최대의 압박 정책을 완전히 이행하고 평양의 미치광이를 멈추게 할 의미있는 조치들을 취할 수 있도록 트럼프 행정부를 계속 압박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의 브래드 셔먼 하원의원도 이날 북한의 미사일 발사 직후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북한이 시험발사한 미사일이 미 서부 해안까지 도달 가능할지 모른다”며 “지금은 대북 제재를 강화해야 할 시점”이라고 말했습니다.

셔먼 의원은 하지만 미국이 북한과의 대화도 준비해야 한다면서, 가까운 장래에 북한의 비핵화보다 훨씬 낮은 단계인 핵 동결을 목표로 대화하는 것을 받아들일 준비를 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상원 외교위원회 민주당 간사인 벤 카딘 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이 상하 양원을 통과한 ‘북한-이란-러시아 제제법’을 곧바로 승인하기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카딘 의원은 또 유엔 안보리가 추가 대북 제재 조치를 취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카딘 의원은 특히 북한의 이번 미사일 시험발사는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정책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다는 것을 명백히 보여준다”며 트럼프 행정부와 국가안보팀이 북한 핵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을 다시 한번 생각해보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VOA 김현진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