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의회가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 발사를 계기로 추가 경제제재를 마련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코리 가드너 상원 외교위원회 동아태 담당 소위원장은 4일 성명을 통해, “북한과 사업을 진행하는 어떤 기관이나, 조력자들의 미국의 금융 시스템 이용을 금지하도록 하는 초당적 법안을 작성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가드너 의원은 "극악무도한 북한 정권에 대해 완전한 경제 제재를 취할 것을 국제 사회에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이 "평화적 비핵화에 대한 국제적 약속을 준수할 준비가 될 때까지 일부 인도주의 차원의 경우를 제외하면, 북한 정부와의 모든 금융과 교역 관계를 끊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가드너 의원은 특히 "지난주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의 금융기관에 취한 조치를 지지하지만, 이는 첫 번째 단계가 돼야 한다"며 추가 조치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또 가드너 의원은 말뿐인 시간은 이제 끝났다며, 중국은 외교적 압박과 북한에 심각한 경제적 손상을 입힐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중국이 행동하지 않는다면, 미국과의 관계도 기존과 동일하게 유지될 수 없다고 가드너 의원은 지적했습니다. 이어 중국 정부가 (북한이) 위험한 패턴을 지속하도록 두거나, 잠재적인 핵 전쟁을 막기 위해 나서는 것 사이에서 실질적인 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