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대륙간탄도미사일 화성-14형 발사 성공" 발표


북한이 4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4형 발사에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사진은 발사되는 대륙간 탄도미사일 '화성-14'.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인 ‘화성-14형’ 시험발사에 성공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정부는 핵과 미사일에 집착하는 북한 정권의 무모함을 강력 규탄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효과음] “대륙간탄도로케트 화성-14형 시험발사 성공”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 ‘화성-14형’ 발사에 성공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TV'는 4일 오후 특별중대보도를 통해 국방과학원 과학자와 기술자들이 새로 연구개발한 대륙간탄도로켓인 ‘화성-14형’ 시험발사를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조선중앙TV'는 ‘화성-14형’이 평양시간으로 4일 오전 9시 북측 서북부 지대에서 발사돼 예정된 비행궤도를 따라 39분 간 비행했으며 일본해, 즉 동해 공해상의 설정된 목표수역을 정확히 타격했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조선중앙TV] “시험발사는 최대 고각발사 체제로 진행되었으며 주변국가들의 안전에 그 어떤 부정적 영향도 주지 않았다. 대륙간탄도로케트는 정점고도 2802km까지 상승하여 933km의 거리를 비행하였다.”

북한이 4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4형 발사에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사진은 쌍안경으로 시험발사를 지켜보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북한이 4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4형 발사에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사진은 쌍안경으로 시험발사를 지켜보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조선중앙TV'는 발사 하루 전날인 3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화성-14형’ 시험발사 단행을 친필로 직접 명령했다고 전했습니다.

아울러 북한은 세계 그 어느 지역도 타격할 수 있는 최강의 대륙간탄도로켓을 보유한 핵 강국으로서, 미국의 핵전쟁 위협을 종식시키고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해 나갈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한편 문재인 한국 대통령은 4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도발 직후 청와대에서 국가안전보장회의 전체회의를 주재하고 핵과 미사일 개발에 집착하는 북한 정권의 무모함이 다시 한 번 드러났다고 강력 규탄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한국 대통령] “(한국) 정부는 무책임한 도발을 거듭 강력히 규탄합니다. 유엔 안보리 관련 결의의 명백한 위반이며 우리와 미국, 중국 등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를 정면으로 거부한 것입니다.”

문 대통령은 또 최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의 미-한 정상회담에서 군사적 도발을 자제할 것을 촉구한 지 불과 며칠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북한이 이런 도발을 감행했다며 깊은 실망과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북한이 쏜 미사일이 대륙간탄도미사일, ICBM일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있다며 실제 ICBM이라면 이에 맞춰 대응 방안을 강구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북한 조선중앙TV는 4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4형' 시험발사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평양 주민들이 조선중앙TV 아나운서의 성공발표를 대형 스크린으로 시청하고 있다.
북한 조선중앙TV는 4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4형' 시험발사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평양 주민들이 조선중앙TV 아나운서의 성공발표를 대형 스크린으로 시청하고 있다.

앞서 한국 군 당국은 북한이 4일 오전 9시40분쯤 평안북도 방현 일대에서 동쪽 바다를 향해 불상의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고 밝혔습니다. 탄도미사일의 비행거리는 약 930km로 추정됐습니다.

미-한 군 당국은 북한이 탄도미사일 발사에는 일단 성공한 것으로 평가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국 합동참모본부 노재천 공보실장은 기자설명회에서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에 대비해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녹취: 노재천 공보실장 / 한국 합참] “북한은 오늘 오전 9시40분경 평안북도 방현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불상 탄도미사일 한 발을 발사하였습니다. 불상 탄도미사일의 최고 고도, 비행거리 등에 대해서는 현재 분석 중에 있습니다.”

한국 외교부는 정부 성명을 발표하고 북한 탄도미사일 발사를 강력 규탄했습니다.

조준혁 외교부 대변인은 4일 기자설명회에서 북한은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한 한국 정부의 의지를 결코 오판하거나 시험해서는 안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녹취: 조준혁 대변인 / 한국 외교부] “북한의 이처럼 무모한 도발은 유엔 안보리 결의에 대한 명백한 위반이자 북한 비핵화를 촉구하는 국제사회의 일치된 요구를 철저히 무시한 행태이다.”

조 대변인은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이 ICBM급으로 판명될 경우 미국 등 유엔 안보리 이사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와 함께 그에 상응하는 조치를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한국 합참은 이번 미사일이 ICBM인지 여부를 파악하기 위해 관련 정보들을 정밀분석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와 관련해 한국 정부 소식통은 북한이 이번에 쏜 탄도미사일의 최고 고도가 지난 5월 15일 발사한 ‘화성-12형’보다 높은 2천300km 이상으로 분석됐다고 전했습니다.

이 때문에 북한의 주장대로 이번 미사일이 ICBM급일 가능성이 크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일본 방위성도 북한 미사일이 동쪽 방향으로 약 40분 간 900km를 날아 일본의 배타적경제수역 내에 떨어졌다며 고도는 2천500km를 크게 넘었다고 발표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