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과 쿠바가 50여 년에 걸친 적대 관계를 청산하고 국교를 정상화 하기 위한 회담을 21일 쿠바 수도 아바나에서 시작했습니다.

회담 첫날에는 이민 문제에 초점을 맞출 것으로 예상됩니다. 미국 정부는 그 동안 미국 영토에 발을 들이는 쿠바인들에게 합법적인 체류를 인정하는 이민정책을 취해왔습니다.

이어 22일 회담에서는 대사관 개설을 포함해 외교적 현안을 집중 논의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이밖에 쿠바에 대한 경제 봉쇄를 해제하는 문제와 그 동안 쿠바에 대한 미국의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 온 문제 등도 논의될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미국의 바락 오바마 대통령과 쿠바의 라울 카스트로 국가평의회의장은 지난달 양국이 적대관계를 청산하고 국교를 정상화 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