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태국 군 쿠데타 선언...미국 "정당화 될 수 없어"


태국 군부가 22일 쿠데타를 선언한 가운데, 무장한 군인들이 방콕 육군클럽 주변을 지키고 있다. Soldiers block the access to the Army Club where Thailand's army chief held a meeting with all rival factions during a coup in central Bangkok May 22, 2014. Thailand's army chief General Prayuth Chan-ocha took control of the government in the coup on Thur
태국 군부 실력자인 프라윳 찬-오차 육군참모총장이 쿠데타를 선언했습니다.

프라윳 총장은 22일 국영 TV 방송을 통해 태국의 안정과 질서 회복을 위해 군이 권력을 장악했다며 쿠데타를 선언했습니다.

프라윳 총장은 또 헌법을 정지시켰다며, 과도정부는 더 이상 권한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프라윳 총장은 지난 20일 계엄령을 선포한 이후 이틀간 반정부 시위대와 정부간 정치 위기 해소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회담을 주도했습니다. 그러나 목격자들은 회담 참석자 군인들에 의해 끌려갔다고 전했습니다. 이들이 구금됐는지 여부는 아직 알려지지 않고 있습니다.

태국 군부는 프라웃 총장의 발표에 대해 “법과 질서를 지키기 위한 결정일 뿐”이라며, “이번 일이 태국의 대외관계에 영향을 끼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은 22일 발표한 성명에서 태국 군부의 헌정 중단 결정에 대해 실망했다고 밝혔습니다.

케리 장관은 군사 쿠데타가 정당화될 수는 없다며 군부가 체포한 주요 정당 지도자들도 석방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케리 장관은 태국 언론 매체들이 폐쇄된 데 대해서도 우려를 나타내고 민주주의와 인권이 존중되는 민간 정부로 즉각 복귀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