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태국 군부, 계엄령 이어 쿠데타 선언


태국 군부가 22일 사실상 쿠데타를 선언한 가운데, 무장한 군인들이 방콕 친정부 시위장에 진입하고 있다.
태국 군부 실력자인 프라윳 찬-오차 육군참모총장이 쿠데타를 선언했습니다.

프라윳 총장은 오늘 (22일) 국영 TV 방송을 통해 태국의 안정과 질서 회복을 위해 군이 권력을 장악했다며 쿠데타를 선언했습니다.

프라윳 총장은 또 헌법을 정지시켰다며, 과도정부는 더 이상 권한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프라윳 총장은 지난 20일 계엄령을 선포한 이후 이틀간 반정부 시위대와 정부간 정치 위기 해소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회담을 주도했습니다.

하지만 회담에 참석한 사람들이 오늘 병사들에 의해 끌려갔다고 목격자들이 전했습니다. 이들이 구금됐는지 여부는 아직 알려지지 않고 있습니다.

태국 군부는 프라웃 총장의 발표에 대해 “법과 질서를 지키기 위한 결정일 뿐”이라며, “이번 일이 태국의 대외관계에 영향을 끼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