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국방부 "북한, 사라져야 할 나라" 맹비난


김민석 한국 국방부 대변인이 12일 무인기 도발 책임을 전면 부인하는 북한을 고강도로 비판하는 발언을 쏟아냈다.
한국 국방부 대변인은 오늘 (12일) 북한을 가리켜 빨리 없어져야 할, 나라도 아닌 나라라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한국 언론들이 북한의 주장을 너무 크게 다루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국방부 김민석 대변인이 무인기 도발 책임을 전면 부인한 북한을 강도 높게 비판하는 발언을 쏟아 냈습니다.

김 대변인은 지난 1998년 북한이 궤도에 올렸다고 주장하는 광명성 1호를 거론했습니다. 북한 당국은 우주로 올라가지도 못하고 그대로 바다에 떨어진 광명성 1호가 계속 방송을 내보내고 있다며 오랫동안 주민들에게 거짓말을 했다고 지적하면서 북한의 선전선동술을 비난했습니다.

[녹취: 김민석 한국 국방부 대변인] “그 북한이란 나라 자체가, 나라도 아니지 않습니까? 인권이 있습니까? 자유가 있습니까? 오로지 한 사람을 유지하기 위해 있지 않습니까? 그리고 계속 거짓말 하는 역사 퇴행적인 이야기를 하는데 정말로 있을 수 없는 나라입니다. 그래서 빨리 없어져야 하는데요.”

김 대변인은 이와 함께 한국 내 언론기관이 북한의 주장에 지나치게 귀 기울일 필요가 없다고 당부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특히 북한이 지난 10일 `노동신문'에 공개한 침투용 항공기 AN-2기의 위협에 대해 그동안 한국 군 당국의 평가와는 다른 수준의 설명을 내놓았습니다.

김 대변인은 AN-2기를 1세대적인 무기로 규정하면서 당초 동구권에서 농약을 치던 항공기에 지나지 않는다고 지적했습니다.

북한은 그런 항공기를 유사시 특수부대를 침투시키는 용도로 사용할 계획으로 보이지만 현재 한국 군의 조기경보 능력으로 얼마든지 요격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습니다.

[녹취:김민석 국방부 대변인] “지금 우리는 AWACS (조기경보기)를 통해서 침투하는 것을 다 파악할 수 있습니다. AN-2기는 속도도 매우 늦습니다. 우선 넘어올 때 요격이 될 가능성이 매우 높고, 그 AN-2기가 여러분 A-10기, 탱크 킬러라고 하는 A-10기처럼 그렇게 기동성이 있는 것도 아닙니다.”

김 대변인은 북한이 AN-2기에서 소형 로켓을 발사하는 장면을 공개한 것과 관련해 로켓이 표적을 맞추려면 자세안정 장치가 있어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만약 어떤 상황에서든 평형 상태를 유지하는 체계가 없으면 표적에 명중시키는 게 불가능하다고 설명했습니다.

한국의 일부 언론은 지난 10일 `노동신문'에 보도된 북한의 전투비행술 경기대회 기사와 관련해 AN-2기에 공격용 로켓 탑재가 처음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습니다.

이들 기사는 AN-2기가 옛 소련에서 생산된 경량 수송기로 기체가 목재인데다 날개는 캔버스 재질을 써서 레이더에 잘 포착되지 않는다고 전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