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북한 무인기 공동조사 제안, 남남갈등 유발용"


한국 UAD 체계개발단장이 지난 11일 대전 국방과학연구소에서 북 추정 무인기 중간조사 결과 를 발표하며 무인기에 탑재된 부품과 카메라 재원 등을 설명하고 있다.
한국 정부는 무인기 사건을 공동조사하자는 북한의 주장에 대해 거부의 뜻을 밝혔습니다. 한군 군 당국은 북한의 제안이 한국 내 갈등을 유발하기 위한 의도라고 평가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청와대는 북한 국방위원회가 무인기 추락 사건에 대한 공동조사를 제의한 데 대해, 범죄 피의자에게 범죄 증거를 조사시키는 일은 없다며 거부의 뜻을 분명히 했습니다.

청와대의 한 관계자는 15일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하고 북한의 소행임을 밝힐 증거를 과학적인 방법으로 조사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현재 미-한 공동 무인기 과학조사팀에는 소형 비행체와 컴퓨터 소프트웨어 분야의 미국 전문가 10여 명이 합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민석 한국 국방부 대변인도 15일 기자설명회에서 무인기 사건을 공동 조사하자는 북측 제안에 대해 논의할 가치가 없다고 일축했습니다.

[녹취: 김민석 한국 국방부 대변인] “북한의 국방위원회가 소형 무인기 공동조사를 하자고 제의한 것은 남남, 우리 한국 내, 대한민국 내 분열을 조장하기 위한 저급한 대남심리전에 불과한 것으로 논의할 가치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김 대변인은 북한이 14일 발표한 내용을 보면 기본적인 사실관계를 왜곡하면서 자신들의 도발을 은폐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또 북한의 이런 행태는 이미 천안함 피격 사건 때도 나타났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김민석 한국 국방부 대변인] “북한 국방위 검열단에서 발표한 진상공개장 내용도 보면 내용을 아전인수 격으로 기본적인 사실관계를 왜곡하고 호도하고 또 논리를 왜곡하면서 자신의 도발을 은폐하고 있습니다.”

김 대변인은 무인기 부품을 생산한 회사들이 대부분 한국의 우방국인 만큼 우방국들을 통해 확인 협조를 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앞서 북한의 최고권력기구인 국방위원회는 14일 무인기에 대한 한국 정부의 조사 결과는 앞뒤가 맞지 않는다며 공동 진상조사를 벌이자고 주장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북한의 군사적 도발과 관련해 미사일 발사는 언제든지 할 수 있는 준비가 돼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미-한 정보당국이 북한의 미사일 발사 움직임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