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세월호 엿새째, 필사 구조작업...선내 집중수색


한국 여객선 '세월호' 침몰 현장인 진도 인근 해상에서 21일 잠수부들이 물에 잠긴 여객선 선내 수색을 위해 입수하고 있다.
인천과 제주를 오가는 한국의 여객선 ‘세월호’ 침몰 사고가 일어난 지 오늘 (22일)로 일주일 째를 맞았습니다. 민.관.군 합동구조팀은 어제 선내 3층과 4층에 대한 집중 수색에 나섰는데요, 이 시간 현재 확인된 사망자는 00 명으로 아직도 000 명이 실종 상태입니다.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은 책임 있는 사람들에게 민,형사상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세월호’가 침몰한 사고해역은 21일 조류가 가장 느려지고 수위도 낮은 ‘소조기’를 맞아 파도도 낮고 시야도 양호했습니다.

구조팀은 해경과 해군, 민간 어선 등 선박 90 척과 헬기 34 대, 그리고 민간 잠수요원 등 구조대원 550여 명을 동원해 수색 활동에 나섰습니다.

구조팀은 특히 3층과 4층에 있는 다중이용 객실과 휴게실, 그리고 오락실에 집중적으로 진입을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해양경찰청 관계자의 설명입니다.

[녹취 : 고명석 해양경찰청 장비기술국장] “3층과 4층에 객실 부근에 사람들이 많은 것으로 추정되고 있고, 따라서 집중수색 구역은 3층과 4층 위주로..”

구조팀은 또 잠수요원들을 인도하는 유도선을 10 개로 늘려 동시다발적으로 24시간 수색에 나설 예정입니다. 잠수요원들은 이 유도선을 이용해 선내 수색작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21일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세월호 사고에 따른 희생자들에게 깊은 애도를 표시한 뒤, 이번 사고와 관련해 책임 있는 모든 사람은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책임을 묻겠다고 강조했습니다.

<Desperate Rescue…Concentrated on 3th and 4th floor…ACT2 0419 pby> [녹취: 박근혜 대통령] “사고 원인을 제공한 사람들과 침몰 과정에서 해야 할 의무를 위반한 사람들, 또 책임을 방기하거나 묵인한 사람들 등 단계별로 책임 있는 모든 사람들에 대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민,형사상 책임을 물어야 할 것입니다.”

검찰과 경찰 합동수사본부는 21일 허위 사실을 퍼뜨린 사람을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가짜 잠수사인 여성 홍모 씨는 한 텔레비전 방송에 출연해 ‘해경이 민간 잠수사들의 구조활동을 막았다’고 허위 사실을 퍼뜨렸습니다.

실종자 가족들은 ‘선 구조, 후 인양’ 즉, 구조작업을 먼저 진행한 뒤 나중에 선체를 인양하는 방안을 당국에 요구했습니다.

한국 정부 측도 실종자 가족의 동의 없이는 선체를 인양하지 않을 방침입니다.

그러나 선체 인양에 상당한 시일이 걸리는 점을 고려해 실종자 가족의 요구가 있으면 즉각 인양 작업에 착수할 수 있도록 인양 작업에 대한 준비에도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편 단원고등학교가 있는 경기도 안산시와 침몰 사고가 발생한 전라남도 진도군이 20일 밤 10시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됐습니다.

한국 정부는 국무총리 주재로 관계장관회의를 열어 특별재난지역 안건을 심의, 의결한 뒤 박근혜 대통령에게 건의했고, 박 대통령은 보고를 받고 곧바로 재가를 했습니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되면 응급대책과 재난구호 등에 필요한 행정처리를 중앙정부가 직접 지원하게 됩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