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롬니, 트럼프 맹비난 "대통령 될 자격 없는 가짜"


지난 2012년 미국 대선 공화당 후보였던 밋 롬니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가 3일 유타 주 솔트레이트시티의 유타대학에서 연설하고 있다.

지난 2012년 미국 대선 공화당 후보였던 밋 롬니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가 3일 유타 주 솔트레이트시티의 유타대학에서 연설하고 있다.

2012년 공화당 대통령 후보였던 밋 롬니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는 3일 공화당 대선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 후보에 대해 “대통령이 될 자격이 없다”며 비난했습니다.

롬니 전 주지사는 이날 유타 주 솔트레이트시티의 유타대학에서 연설을 한 자리에서 “트럼프는 사기꾼이고 가짜”라고 비난했습니다.그러면서 트럼프가 대통령이 되면 “미국 노동자들과 가족들에 안 좋은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롬니는 이어 “트럼프의 경제 정책이 시행되면 미국은 경기침체에 빠질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롬니는 또 “트럼프의 공약은 (사기 혐의로 피소된) 트럼프 대학의 학위만큼 아무 가치도 없다”고 비난했습니다.

롬니 전 주지사는 트럼프 후보가 공화당 후보 지명을 받는다면,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후보가 대통령에 당선될 것이라며 "트럼프 대신 공화당 테드 크루즈와 마르코 루비오, 존 케이식과 같은 다른 후보에게 표를 던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롬니 전 주지사는 아직 특정 후보에 대한 지지 선언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롬니 전 주지사의 비난에 대해 트럼프 후보는 4년 전 대선 운동 당시 롬니 전 주지사가 자신을 지지해달라고 간청했었다며, 롬니 전 주지사가 최악의 선거 운동을 벌이는 바람에 패했다고 비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