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공화당 경선 트럼프 '돌풍'..."당 내 보수층 거부감도 여전"


미 공화당 대선 경선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후보(가운데)와 트럼프 후보를 추격 중인 마르코 루비오(왼쪽), 테드 크루즈 후보.

미 공화당 대선 경선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후보(가운데)와 트럼프 후보를 추격 중인 마르코 루비오(왼쪽), 테드 크루즈 후보.

미 공화당 대선 경선에서 트럼프 후보의 돌풍이 계속되고 있지만, 당 내 보수 지지자들의 거부감도 여전히 큰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부지영 기자와 함께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진행자) 어제(23일) 미국 서부 네바다 주에서 공화당 당원대회가 열렸는데요. 널리 예상했던 대로 도널드 트럼프 후보가 승리했군요.

기자) 그렇습니다. 서부에서도 트럼프 돌풍이 계속됐는데요. 트럼프 후보가 46%에 달하는 압도적인 지지율로 1위를 했습니다. 2위는 약 24%의 지지를 받은 마르코 루비오 상원의원이고요. 테드 크루즈 상원의원이 약 21% 지지율로 3위에 올랐습니다. 벤 카슨 후보는 약 5%, 존 케이식 후보는 약 4% 지지를 얻는 데 그쳤습니다.

진행자) 트럼프 후보가 뉴햄프셔와 사우스캐롤라이나에 이어 세 개 주에서 연속해서 승리를 거둔 거죠?

기자) 그렇습니다. 트럼프 후보는 자신이 얼마 못 갈 거라고 전문가들이 예상했지만, 승리 가도를 달리고 있다고 말했는데요. 앞으로 중도 사퇴하는 후보들이 더 나오면, 지지율을 더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장담했습니다. 트럼프 후보의 승리 소감 잠시 들어보시죠.

[녹취: 트럼프 후보] “The people of this country…”

트럼프 후보는 미국인들이 대단하다면서 감사를 표했는데요. 미국을 위대하게 만들자는 약속을 상기시키면서 이른 시일 내에 그 약속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진행자) 현재 공화당은 트럼프 후보가 선두주자 자리를 굳히고 있고, 루비오 후보와 크루즈 후보가 2위 다툼을 벌이는 모양새인데요. 지난 사우스캐롤라이나 예비선거에서 루비오 후보가 아주 근소한 차이로 크루즈 후보를 눌렀는데, 네바다 주에서도 루비오 후보가 이겼군요.

기자) 그렇습니다. 크루즈 후보는 첫 경선 무대였던 아이오와 주에서 1위를 했는데요. 하지만 최근에는 지지 기반인 보수 기독교 유권자들의 표를 트럼프 후보에게 뺐기면서 고전하고 있습니다. 또 경쟁 후보들을 상대로 비열한 술수를 쓴다는 비난을 받으면서 홍보 책임자를 해고하기도 했습니다.

진행자) 이렇게 트럼프 후보가 승세를 이어가고 있는데요. 하지만 최근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트럼프 후보가 공화당 후보 지명을 받는 데 대해서 거부감을 보이는 공화당 지지자들이 여전히 상당하다고 하죠?

진행자) 네, 크루즈 후보가 그 점을 언급했습니다. 트럼프 후보가 11월 본 선거에서 민주당의 힐러리 클린턴 후보에 맞설 만한 후보가 못 된다고 생각하는 공화당 지지자들이 65%라고 지적한 건데요. 트럼프 후보가 아니라 실제 보수주의 후보를 공화당 후보로 지명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사람은 지난 4개 주에서 실시된 경선 결과를 보면 된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크루즈 후보] “You can choose between two Washington…”

거래와 협상을 일삼는 정치인과 입증된 보수 후보 사이에서 선택할 수 있다고 말했는데요. 루비오 후보와 자신을 비유해서 표현한 거죠. 그러니까 자신이야말로 진정한 보수라고 다시 한 번 내세운 겁니다.

진행자) 경선이 한 번씩 끝날 때마다 사퇴를 선언하는 후보들이 한두 명씩 나왔는데요. 이번에는 어떻습니까?

기자) 아직 없습니다. 존 케이식 오하이오 주지사의 경우, 뉴햄프셔 주에서 2위에 올랐지만, 사우스캐롤라이나와 네바다 주에서는 하위권을 벗어나지 못했는데요. 사실 케이식 후보는 네바다 주에서는 별로 선거운동을 벌이지 않았습니다. 다음 주 화요일 슈퍼 화요일에 더 신경 쓰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하지만 경선이 진행되면서 케이식 후보가 공화당 지도부로부터 사퇴 압박을 받을 수 있다는 얘기가 전문가들 사이에서 나오고 있습니다.

진행자) 무슨 얘기인지 좀 자세히 설명해 주시죠.

기자) 네, 최근 트럼프 후보에 맞설 수 있는 주류 공화당 후보로 루비오 후보가 떠오르고 있는데요. 루비오 후보에게 표를 몰아주기 위해서 케이식 후보가 양보해야 한다는 압력이 나올 수 있다는 겁니다. 예를 들어서 어제(23일) 나온 퀴니피액대학교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케이식 후보가 주지사로 있는 오하이오 주에서도 케이식 후보의 지지율이 트럼프 후보에 못 미칩니다. 오하이오 주에서 케이식 주지사의 인기가 매우 높은데도 그런 결과가 나왔거든요. 그러니까 별 가능성이 없으니, 빨리 사퇴하란 압력을 받을 수 있다는 거죠.

진행자) 앞으로 경선 일정을 살펴보면요. 민주당은 오는 토요일(20일) 사우스캐롤라이나 주에서 예비선거를 치를 예정이죠?

기자) 그렇습니다. 힐러리 클린턴 후보가 버니 샌더스 후보를 누르고 승리할 것으로 널리 예상되는데요. 최근 여론조사에서 클린턴 후보의 지지율은 60%, 샌더스 후보의 지지율은 32%로 나타났습니다. 그리고 다음 주 화요일 3월 1일이 슈퍼 화요일인데요. 텍사스 주와 앨라배마, 버지니아 등 11개 주가 한꺼번에 경선을 치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