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남북 고위급 회담 극적 타결...북한 유감 표명·남한 확성기 방송 중단


김관진 한국 국가안보실장이 25일 청와대에서 남북 공동합의문을 발표하고 있다. 그 옆으로 홍용표 한국 통일부 장관이 서 있다.

김관진 한국 국가안보실장이 25일 청와대에서 남북 공동합의문을 발표하고 있다. 그 옆으로 홍용표 한국 통일부 장관이 서 있다.

북한의 최근 잇따른 군사 도발로 촉발된 한반도 긴장 사태를 논의하기 위한 남북 고위 당국자 접촉에서 극적인 합의가 이뤄졌습니다. 남북한은 북한의 유감 표명과 한국의 대북 확성기 방송 중단을 포함한 6개항의 공동보도문을 발표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의 목함지뢰 도발과 포 사격으로 촉발된 한반도 긴장을 해소하기 위해 열린 남북 고위 당국자 접촉이 25일 새벽 0시55분께 극적으로 타결됐습니다.

한국의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25일 새벽 2시 청와대에서 발표한 공동보도문을 통해 지난 사흘 간 판문점에서 열린 협상에서 남북이 6개 항에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김관진 실장] “쌍방은 접촉에서 최근 남북 사이에 고조된 군사적 긴장 상태를 해소하고 남북관계를 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문제들을 협의하고 다음과 같이 합의하였다.”

먼저, 남북은 빠른 시일 내에 남북관계 개선을 위한 당국회담을 서울 또는 평양에서 개최키로 하는 한편 앞으로 여러 분야의 대화와 협상을 진행키로 했습니다.

특히 북한은 최근 군사분계선 비무장지대 남측 지역에서 발생한 지뢰 폭발로 남측 군인들이 부상을 당한 것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이에 남측은 비정상적인 사태가 발생하지 않는 한 군사분계선 일대에서 모든 확성기 방송을 8월 25일 12시부터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북측은 전방부대에 발령한 준전시 상태를 해제하기로 했습니다.

남과 북은 또 올해 추석을 계기로 이산가족 상봉을 진행하고, 앞으로 계속하기로 했으며, 이를 위한 적십자 실무접촉을 9월 초에 갖기로 했습니다.

이밖에 남과 북은 다양한 분야에서의 민간 교류를 활성화하기로 했습니다.

한국 청와대의 김관진 실장은 이번 남북 고위 당국자 접촉을 통해 당면 사태를 수습하고 북한의 도발 행위에 대한 재발 방지와 남북관계 발전의 계기를 마련한 것을 다행으로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김 실장은 특히 비무장지대 지뢰 도발과 관련해 북한의 유감 표명을 이끌어낸 것은 중요한 성과라고 말했습니다.

[녹취:김관진 실장] “이번 회담에서 북한이 지뢰 도발에 대해 사과하고 재발 방지와 긴장 완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약속한 것은 매우 의미있는 일입니다.”

남북한은 지난 22일부터 25일 새벽까지 43 시간에 걸쳐 마라톤 협상을 진행한 끝에 극적 합의를 타결했습니다.

박근혜 정부 들어 남북 최고위급 접촉인 이번 협상에는 남측에서 김관진 청와대 국가안보실장과 홍용표 통일부 장관, 북측에선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과 김양건 노동당 비서가 참가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