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도발엔 강력 응징"...북 미사일 발사 징후


한민구 한국 국방장관이 21일 서울 국방부 브리핑실에서 북한의 포격 도발 관련 경고성 메시지를 담은 대국민 담화를 발표하고 있다.

한민구 한국 국방장관이 21일 서울 국방부 브리핑실에서 북한의 포격 도발 관련 경고성 메시지를 담은 대국민 담화를 발표하고 있다.

한국 군 당국은 오늘 (21일) 북한의 포격 도발에 대한 경고성 전통문을 북측에 보냈습니다. 한민구 국방장관은 내일 오후 5시 이후 북한의 추가 도발을 우려했는데요, 북한은 화력을 전방으로 이동 배치하고 중.단거리 미사일 배치 움직임까지 보이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군 당국은 21일 합동참모본부 명의로 북한 총참모부에 전통문을 보내 북측의 지뢰 도발과 포격 도발은 정전협정과 남북 불가침 합의를 정면으로 위반한 중대한 도발임을 경고했습니다.

한국 국방부의 보도자료에 따르면 이 전통문은 북한이 도발하면 자위권 차원에서 강력하게 응징할 것이며 이로 인해 발생하는 모든 책임은 북측에 있다는 점을 명확히 했습니다.

한국 군은 지난 20일 북한이 최전방 지역에서 포격 도발을 감행한 뒤 남북한이 포탄을 주고받는 경고성 포격전을 벌임에 따라 최고 수준의 경계태세를 발령하고 북한 도발에 대한 대응작전에 돌입했습니다.

남측에 대한 포격 도발 이후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은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비상확대회의를 긴급 소집해 전선지대에 준전시 상태를 선포하고 인민군에 완전무장을 명령했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TV' 보도 내용입니다.

[녹취: 조선중앙TV] “있을 수 있는 적들의 반작용을 진압하기 위한 지역의 군사작전을 지휘할 지휘관들이 임명되어 해당 전선으로 급파됐습니다.”

이와 관련해 한민구 한국 국방장관은 북한이 대북 확성기 방송 중단 시한으로 정한 22일 오후 5시 이후 어떤 방식으로든 도발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 장관은 21일 전군 작전지휘관 회의를 주관한 자리에서 북한이 다양한 도발을 할 가능성 뿐아니라 허를 찌르는 성동격서식 도발을 할 수 있는 만큼 예의주시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북한 원산 인근에서 스커드 미사일과 평북 지역에서 노동미사일 발사 움직임이 각각 포착됐습니다.

한국 정부의 한 소식통은 21일 북한의 스커드와 노동미사일을 탑재한 이동식 발사차량이 미-한 연합 감시자산에 식별됐다고 말했습니다.

탐지된 스커드 미사일의 기종은 사거리 500km 이하인 스커드-C 단거리 미사일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노동미사일의 최대 사거리는 천 200km에 이릅니다.

이 소식통은 북한이 이 미사일을 전략적으로 활용할 가능성이 크다면서 한반도에서 군사적 긴장 수위를 최대로 끌어올리겠다는 전략적 의도에 따라 발사 시기를 저울질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앞서서는 북한 군이 후방에 있던 화력을 전방으로 이동 배치하는 정황도 포착됐습니다. 북한 군이 군사분계선 일대 최전방 부대에 집중적으로 배치한 화력을 한층 증강하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는 겁니다.

한국 군 당국은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북한 군의 도발 가능성에 대응할 만반의 대응 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전하규 한국 합동합모본부 공보실장입니다.

[녹취: 전하규 한국 합참 공보실장] “우리 군은 즉각 경계태세를 최고 수준으로 격상하고 북한 군의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추가 도발 시 강력하고 단호하게 대응할 만반의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북한 군은 20일 포격 도발 직후 오는 22일 오후 5시까지 대북 확성기 방송 시설을 철거하라고 요구하고 그렇지 않으면 군사적 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위협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