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남북 고위급 2차 접촉 시작…긴장 해소 여부 주목


22일 열린 1차 접촉에서 두 나라 대표단이 악수하는 장면 (자료사진)

22일 열린 1차 접촉에서 두 나라 대표단이 악수하는 장면 (자료사진)

남북 대표단이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2차 접촉을 시작했습니다

한반도에 군사적 긴장이 높아진 가운데 남북한이 한국 시각으로 23일 오후 3시 30분 2차 접촉을 시작했습니다.

현재 날을 넘겨 계속되고 있는 접촉에서 양측이 서로의 주장을 놓고 팽팽하게 맞서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런 가운데 두 나라 정부는 협상에 진전이 있는지, 또 접촉이 얼마나 계속될지 공식적으로 밝히지 않고 있습니다.

지난 22일 오후 6시30분부터 23일 새벽까지 이어진 1차 접촉에서는 남북이 일단 서로 협상할 의지만 확인했고 합의하지는 못했습니다.

첫 접촉에서 주고받은 쟁점을 가지고 각각 내부 조율을 거친 뒤 양측이 다시 만난 만큼 이번 2차 접촉이 현 상황이 악화할지 아니면 극적으로 대화국면이 마련될지 결정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22일부터 시작돼 10시간 가까이 이어진 1차 접촉에서 북측은 지난 4일에 발생한 비무장지대, DMZ 내 지뢰폭발과 20일 DMZ 인근에서의 포격이 자신들 소행이 아니라고 주장하며 한국군이 시행하고 있는 대북 심리전 방송을 즉각 중단하라고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측은 1차 접촉 이전부터 지뢰도발과 포격도발을 남측이 조작했다며 발뺌해왔습니다.

이에 대해 한국 정부는 위기를 해소하기 위한 선행조건으로 북측이 한국군 2명에게 중상을 입힌 지뢰도발을 사과하고 관련 책임자를 처벌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정부는 또 대북 방송은 북한의 지뢰도발로 다시 시작한 만큼 북측이 지뢰도발에 대해 성의 있는 태도를 보이기 전에 중단할 수 없다고 다시 강조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