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남북 고위급 접촉 10시간 만에 정회...23일 속개


북한의 서부전선 포격도발로 한반도의 긴장이 고조된 가운데 22일 오후 판문점에서 열린 남북 고위급 접촉 시작에 앞서 참석자들이 악수를 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시계반대방향)김관진 국가안보 실장, 홍용표 통일부 장관, 김양건 노동당 비서,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

북한의 서부전선 포격도발로 한반도의 긴장이 고조된 가운데 22일 오후 판문점에서 열린 남북 고위급 접촉 시작에 앞서 참석자들이 악수를 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시계반대방향)김관진 국가안보 실장, 홍용표 통일부 장관, 김양건 노동당 비서,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

북한의 비무장지대 지뢰와 포격 도발로 촉발된 최근 한반도의 긴장상태와 관련한 판문점 남북 고위당국자 접촉이 최종 합의점을 찾지 못한 채 정회됐습니다. 남북 고위급 접촉은 오늘(23일) 오후 재개될 예정입니다. 서울에서 박병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이 대북 심리전 확성기 방송 중단을 강압하며 군사적 행동에 돌입하겠다고 선포한 상태에서 남북 고위급 접촉이 22일 오후 6시반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시작됐습니다.

이번 고위급 접촉에는 남북 문제와 안보 문제의 최고위급 당국자들이 한 자리에 모인 만큼 현재 최고조에 이른 군사적 긴장 국면의 해소 방안을 비롯해 다양한 남북 현안이 협상 테이블에 올랐을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하지만 10시간 가까운 고위급 접촉에서 남북은 ‘최근 조성된사태와 남북관계 발전 방안을 협의’했으나 합의점을 찾아내지 못한 채 정회했습니다.

한국 청와대 민경욱 대변인은 남북 고위당국자 접촉이 23일 오후 3시 재개돼 상호 입장 차이에 대해 계속 조율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측은 장시간 접촉에도 불구하고 합의점을 찾지 못한 만큼 중간 결과 발표 같은 별도의 브리핑은 진행하지 않았습니다.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의 기자설명회 내용입니다.

[녹취:민경욱 청와대 대변인] “남북은 8월 22일 오후 6시30분부터 잠시 전인 23일 새벽 4시15분까지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남북 고위당국자 접촉을 진행했습니다. 이번 접촉에서 쌍방은 최근 조성된 사태의 해결 방안과 앞으로의 남북관계 발전 방안에 대해 폭넓게 협의했습니다.”

남북한은 이에 앞서 22일 군사적 긴장 상태가 고조된 가운데 같은 날 오후 6시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고위당국자 접촉을 갖기로 전격 합의했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청와대 김규현 국가안보실 1차장의 발표 내용입니다.

[녹취:김규현 1차장/ 청와대 국가안보실] “남과 북은 현재 진행되고 있는 남북관계 상황과 관련해 우리 시간 오늘 오후 6시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우리 측 김관진 국가안보실장과 홍용표 통일부 장관, 북측의 황병서 총정치국장과 김양건 당 비서 간 접촉을 갖기로 오늘 오후 합의했습니다. ”

김 차장은 북한이 하루 전 통지문을 보내 김관진 한국 국가안보실장과 김양건 북한 노동당 비서와의 접촉을 제의해 왔으며 이에 한국 측은 김양건 비서 대신 황병서 총정치국장의 참석을 요구하는 수정 통지문을 보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같은 한국 측의 수정 제안에 대해 22일 북측이 황 총정치국장과 김 비서가 모두 참석할 테니 김 국가안보실장과 홍용표 통일부 장관도 참석할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북한 관영 보도매체들도 남북 고위당국자 판문점 접촉을 신속하게 보도했습니다.

북한 보도매체는 그 동안의 보도행태와 비교할 때 이례적으로 빠르게 한국 언론이 판문점 접촉에 대해 보도한 지 1시간 반 만에 관련 보도를 했습니다.

특히 북한 매체들은 한국에 보수정권 출범 이후 처음으로 ‘대한민국’이라는 공식 국호로 남측을 호칭해 이번 남북 고위급 접촉에 관심을 보였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박병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