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잠수함 공격시 도발원점 찾기 어려워…심각한 위협"


지난 1998년 동해상에서 한국 해군에 나포된 북한 잠수함. (자료사진)

지난 1998년 동해상에서 한국 해군에 나포된 북한 잠수함. (자료사진)

한국 군 당국은 북한 잠수함 50여 척의 위치가 식별되지 않은 것과 관련, 심각한 위협으로 판단하고 '광역 초계' 활동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한국 군 관계자는 23일 "북한 잠수함 50여 척이 식별되지 않는다는 것은 도발 원점이 보이지 않는다는 것과 같은 상황"이라면서 "군은 이번 상황을 심각하게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북한의 잠수함 위협이 피부로 느껴지고 있지만 실제 그 위협이 눈에 보이지 않는 것이 문제"라면서 "해군은 최고의 긴장 상태로 전환해 경계 태세를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잠수함이 공격하면 도발 원점을 찾기가 어렵기 때문에 가용한 수상 전력과 항공 탐색전력을 총동원해 탐지 활동을 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해군은 북한 잠수함이 동·서·남해 모든 바다에서 활동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광역 초계' 활동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군 관계자는 "북한 잠수함이 우리 수상함을 공격할지, 상선을 공격할지 아무도 모르는 상황"이라며 "군은 이번 상황을 심각하게 여기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