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한국 대통령 "대 일본 '투트랙 외교' 유지"


한국 박근혜 대통령이 4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대통령 주재 수석비서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한국 박근혜 대통령이 4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대통령 주재 수석비서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최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미국 상하원 합동연설에서 과거사 사죄를 분명히 하지 않은 데 대해 강하게 비판했습니다. 하지만 대일 외교에서 실리외교를 동시에 추구하는 ‘투 트랙 노선’을 유지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최근 아베 일본 총리의 미 의회 상하원 합동연설의 내용에 대해 미국에서도 많은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4일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 회의를 주재하고 아베 정부가 위안부 피해자를 비롯한 과거사 문제에 대해 진실한 사과로 이웃국가들과 신뢰를 강화할 수 있는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일본이 역사를 직시하지 못하고 스스로 과거사 문제에 매몰돼 가고 있다고 해도 한국이 해결해 줄 수 없는 문제라고 질책하기도 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처럼 아베 정권의 역사관을 강하게 비판하면서도 외교는 과거사에 매몰되지 않고 소신과 실리를 추구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과거사 문제와는 별개로 미-한 동맹과 한-일 관계, 한-중 관계 등의 외교 문제는 또 다른 차원의 분명한 목표와 방향을 갖고 추진하는 만큼 각 사안에 따른 목표 달성을 위해 소신 있게 적극적인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지금 세계는 경제를 위해서도 외교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며 이럴 때일수록 차분하면서도 강력한 외교와 실리외교를 펼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과거사는 과거사대로 분명하게 짚어야 한다고 언급함에 따라 일본 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 등 과거사 현안과 사실상 연계된 한-일 정상회담 개최 문제 등의 원칙도 계속 유지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박 대통령의 이런 발언은 아베 총리의 방미를 계기로 미-일 간 새로운 밀월관계가 만들어지고 있는 반면 한국이 외교적 고립에 빠지고 있는 게 아니냐는 비판이 한국 내에서 나오는 가운데 기존 외교정책 기조를 유지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으로 풀이됩니다.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도 이날 국회에 출석해 대일 외교전략과 관련해 역사 문제에는 단호하지만 북 핵 문제 등 전략적 이해를 공유하고 경제와 문화 협력은 강화한다는 투 트랙 전략에 변함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윤병세 외교부 장관] “아울러 미국의 아태 재균형 정책과 우리의 동맹정책 간 시너지를 제고해 나가는 한편 일본의 역사수정주의에 대해선 단호히 대응한다는 입장을 견지해 나가고자 합니다.”

윤 장관은 일본 정부가 과거사 문제에 쉽게 양보하는 정책을 취하지 않기 때문에 미국과 독일 유럽연합 등과 협력해야 한다며 일본 정부의 종전 70주년 담화에 과거사 사죄가 담기도록 촉구해 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윤 장관은 또 일본이 일제시대 한국인 강제 징용시설을 메이지 산업혁명 유산이라며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하려는 움직임에 대해, 인류보편적 가치를 지닌 유산을 보호하는 세계유산협약의 기본정신에 위배된다고 비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