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아베 총리 미 의회 연설 "미·일 동맹 강화, 세계 평화·안보 기여"


미국을 방문 중인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9일 미 의회에서 상하원 합동 연설을 했다.

미국을 방문 중인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9일 미 의회에서 상하원 합동 연설을 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일본 총리로는 사상 처음으로 미국 의회 상하원 합동회의에서 연설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미국과의 가치 공유를 강조하며 세계 평화와 안보를 위한 미-일 동맹의 공조를 강조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아베 총리는 29일 45분 간 영어로 행한 미 의회 상하원 합동회의 연설에서 역사와 안보, 경제 등 다양한 분야에 대한 미국과의 연대와 공조를 강조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먼저 2차 세계대전 중 희생된 미국인들에게 애도를 표하며 반성과 사과의 뜻을 밝혔습니다.

[녹취: 아베 총리] “I offer with profound respect my eternal condolences to the souls of all American people….”

“일본과 일본 국민을 대신해 2차 세계대전에서 희생된 모든 미국인들에게 깊은 경의와 영구적인 애도를 표한다”는 겁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연설에 앞서 워싱턴 시내에 있는 2차 세계대전 기념비를 방문해 헌화와 묵념을 한 사실을 언급하며 “역사의 가혹함”에 대한 사과의 뜻을 거듭 밝혔습니다.

또 과거 일본의 침략전쟁으로 어려움을 겪은 아시아 나라들에 대해서도 우회적으로 반성의 뜻을 밝혔습니다.

[녹취: 아베 총리] “Our actions brought suffering to peoples in Asian countries……”

“일본의 행위가 아시아 나라들의 국민들에게 고통을 줬으며, 일본은 그런 과거에서 눈을 돌려서는 안 된다”는 겁니다.

아베 총리는 그러면서 “과거사에 대한 역대 일본 총리들의 입장을 유지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한국 등 아시아 여러 나라들이 요구하고 있는 직접적인 사죄는 하지 않았습니다.

아베 총리는 이날 미국과 공유하는 가치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안보와 경제 현안들에 대한 미국과의 공조를 거듭 강조했습니다.

[녹취: 아베 총리] “We can spread our shared values around world and have them take root…..”

미국과 일본이 공유하는 법치와 민주주의, 자유의 가치를 전세계에 확산시키고 뿌리를 내리도록 두 나라가 공조를 강화해야 한다는 겁니다.

아베 총리는 그런 배경에서 이번에 개정한 미-일 방위협력지침은 “역사적”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아베 총리] “We agreed on a document that is historic….”

오바마 대통령과 자신은 새 방위협력지침이 역사적이라는 데 동의했으며 아태 지역의 보다 신뢰할만한 평화구축을 위해 개정이 반드시 필요했다는 설명입니다.

아베 총리는 그러면서 미국의 아시아 재균형 정책에 대한 강력한 지지를 거듭 밝혔습니다.

[녹취: 아베 총리] “We will support the U.S effort first, last and throughout….”

아태 지역의 평화와 안보를 강화하려는 미국의 노력을 일본은 처음부터 끝까지 계속 확실히 지지하겠다는 겁니다.

전문가들은 일본의 적극적인 평화 기여 정책과 미국의 아시아 재균형 정책이 중국을 견제하는 중요한 핵심 역할을 할 것으로 풀이하고 있습니다.

아베 총리는 1990년 대 이후 일본 자위대가 걸프만과 인도양 등지에서 평화 유지에 기여한 사례를 언급하며 일본이 세계 평화와 안정을 위해 더 많은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일본이 국가안보 뿐아니라 인간 안보 (human security) 차원에서 교육과 의료, 여성교육과 인권 보호 등 국제 원칙에 기초해 적극적인 평화 기여정책을 추구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는 겁니다.

아베 총리는 이와 관련해 호주, 인도와 전략적 관계를 심화하는 한편 한국 등 다른 아시아 나라들과도 협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동아시아의 영유권 분쟁과 관련해서는 세 가지 원칙을 제시했습니다. 국제법에 근거해 힘이나 강압적인 방법을 사용하지 않고 평화적으로 분쟁을 해결하겠다는 겁니다.

아베 총리는 이런 목표를 위해서 올 여름까지 헌법을 개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아베 총리는 또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TPP)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이는 경제 뿐아니라 안보에서도 혜택을 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아베 총리는 TPP가 전세계 경제의 40 %와 세계 교역의 3분의 1을 차지하고 있다며 아.태 지역의 평화와 번영, 후세대를 위해 반드시 TPP가 발효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한편 이날 미 상하원 의원들은 아베 총리의 연설에 여러 차례 기립박수를 보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