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터뷰: 남광규 고려대 교수] 미·일 정상회담과 방위협력지침 개정에 대한 한국 내 시각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8일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에 이어 공동기자회견을 가졌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8일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에 이어 공동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번엔 한국의 전문가와 함께 이번 미-일 정상회담과 미-일 방위협력지침 개정 등의 의미와 함께 향후 미-한-일 3국 관계에 미칠 영향 등에 대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고려대 아세아문제연구소 남광규 교수가 전화로 연결돼 있습니다.

문) 먼저 이번에 아베 총리의 이번 미국 방문이 미-일 관계에서 갖는 의미에 대해서 평가해 주시죠.

문) 한국에선 새 미-일 방위협력지침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적지 않았는데요, 한국이 걱정하는 부분은 어떤 것이었습니까?

문) 한국의 그런 우려는 해소됐다고 볼 수 있습니까?

문) 아베 총리의 미 상.하원 합동연설 내용과 관련해선 과거사 사죄가 빠진 데 대해 한국은 물론 중국과 북한도 비난했습니다. 하지만 이미 일본 전임 총리들이 공식 사과를 했고 아베 총리도 전임자들의 입장을 유지하겠다고 밝혔으면 된 게 아니냐는 시각도 있거든요. 이에 대한 한국측의 입장은 무엇입니까?

문) 그렇다면 한국 내에선 아베 총리의 방미 결과에 대해 어떤 평가가 나오고 있나요?

문) 이번 아베 총리의 방미로 미-일 두 나라가 한층 더 가까워진 데 대해 한국 국민들 사이에서 부정적인 생각이 확산될 가능성도 있다고 보십니까?

문) 북핵 문제 등 미-한-일 세 나라 사이에 긴밀한 협력이 필요한 공통의 현안들이 분명히 있지 않습니까? 그렇다면 앞으로의 한-일 관계 그리고 미-한-일 관계에 대해서는 어떻게 전망하십니까?

지금까지 한국의 고려대 아세아문제연구소 남광규 교수와 함께 미-일 정상회담과 미-일 방위협력지침 개정 등의 의미와 파장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XS
SM
MD
LG